나는 다른 언어로 꿈을 꾼다
상태바
나는 다른 언어로 꿈을 꾼다
  • 조현경 기자
  • 승인 2019.03.08
  • 13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나는 다른 언어로 꿈을 꾼다
101분 / 드라마·판타지 / 15세 관람가

2019030801010002741.jpg
‘나는 다른 언어로 꿈을 꾼다’는 신비한 멕시코 고대 토착 언어 시크릴어를 연구하기 위해 멕시코의 작은 마을을 찾은 언어학자 ‘마르틴’이 마지막 시크릴어 원어민 ‘에바리스토’와 ‘이사우로’를 만나면서 전개되는 판타지 영화다.

 이 작품은 알폰소 쿠아론 감독의 ‘로마’ 열풍에 이은 또 하나의 멕시코 영화로 컴컴한 동굴과 옥빛 바다 그리고 젊은 날의 에바리스토와 이사우로의 뒷모습만을 공개한 메인 포스터가 강렬한 인상을 주며 관객들의 호기심을 자극한다.

 이 영화는 7일부터 13일까지 영화공간 주안에서 상영된다. 자세한 영화 정보는 영화공간 주안 홈페이지(www.cinespacejuan.com)에서 확인 가능하다. 관람료는 주중 6천 원, 주말 및 공휴일은 8천 원이다.

  조현경 기자 cho@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