멈춰 선 오산버스 대신 전세버스 투입
상태바
멈춰 선 오산버스 대신 전세버스 투입
오산교통 노조 임금협상 결렬돼 총파업 여파로 18개 노선 올스톱 시, 비상 수송 대책본부 풀가동
  • 최승세 기자
  • 승인 2019.03.08
  • 18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7일 오산시 오산교통 차고지에서 파업으로 버스들이 정차돼 있다. 이날 오산교통 노조는 임금협상 결렬에 따라 오전 5시부로 파업하기로 결정했으며 시내버스 14개 노선과 마을버스 4개 등 18개 노선의 운행이 중단됐다.  오산=홍승남 기자 nam1432@kihoilbo.co.kr
▲ 7일 오산시 오산교통 차고지에서 파업으로 버스들이 정차돼 있다. 이날 오산교통 노조는 임금협상 결렬에 따라 오전 5시부로 파업하기로 결정했으며 시내버스 14개 노선과 마을버스 4개 등 18개 노선의 운행이 중단됐다. 오산=홍승남 기자 nam1432@kihoilbo.co.kr

오산시의 유일한 운수업체인 오산교통이 총파업에 들어갔다.

오산교통노조는 임금 협상 결렬에 따라 지난 6일 오후부터 진행된 경기지방노동위 2차 조정 협의에서 합의안을 도출하지 못해 7일 오전 5시부터 파업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오산에서 수원·용인·화성 등으로 가는 시내버스 14개 노선과 마을버스 4개 노선 등 이 회사가 담당하는 18개 노선의 운행이 중단된다.

앞서 노조는 지난달 20∼21일 쟁의행위 찬반 투표에서 재적 조합원 120명 중 찬성 112명(93.3%)으로 파업을 가결한 바 있다. 노조는 최저임금을 감안한 월급여 33만 원 인상(1인당 평균 52만 원)과 상여금 600% 등을 요구했으나 사측은 월급여 33만 원 정액 인상으로 평행선을 달렸다.

노조는 "타 운수업체와의 급여 차이가 연 900만 원에 달하는 등 심각한 수준"이라며 "타 운수업체는 대부분 1년 이상 근속자에게 500% 이상의 상여금을 지급하는데, 오산교통에선 조합원 120명 중 12명만 상여금을 받고 500% 상여금을 받는 조합원은 2명뿐"이라고 말했다. 또한 "사측은 협의 과정에서 노조 요구안을 제대로 검토하는 자세조차 보이지 않았다"고 덧붙였다.

오산교통 측은 "회사 재무상태를 고려하면 월 20만 원가량 올려주는 것이 한계인데, 무리해서 33만 원을 올려주겠다는 안을 내놨다"며 "그런데도 노조는 재무상태가 좋은 다른 운수업체와 비교하면서 무리한 요구를 하고 있다"고 맞섰다. 이어 "노조의 9가지 요구안을 금액으로 환산하면 월 200만 원가량을 올리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오산시는 오산교통 파업상황에 대처하기 위해 비상수송대책본부를 24시간 운영하고, 전세버스 30대를 투입해 시민 불편을 최소화한다는 방침이다.

오산=최승세 기자 css@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