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드론산업 예산 대폭 삭감
상태바
인천시 드론산업 예산 대폭 삭감
교육 1억·페스티벌 2억 등
  • 이창호 기자
  • 승인 2019.03.15
  • 3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시가 무인항공기(드론)산업 활성화를 위한 예산을 대폭 삭감했다.

시는 드론 활성화를 위한 출연동의안을 시의회에 보냈다가 최근 철회했다. 시는 3억5천만 원을 인천경제산업정보테크노파크에 출연해 섬과 낙후지역 초·중·고등학교 아이들이 드론을 체험할 수 있는 기회(찾아가는 드론교육)를 주기로 했다. 또 인천코리아드론페스티벌, 전국모형항공기대회 등을 열어 드론 전시·체험 등으로 주민들의 참여와 관심을 끌어올릴 계획이었다.

예산담당관은 찾아가는 드론교육 예산 1억 원과 드론페스티벌 예산 2억 원을 잘랐다. 전국모형항공기대회 예산 5천만 원만 남겨 뒀다. 항공과는 황당하다는 입장이다. 강화군 아이들에게 드론을 체험할 수 있도록 계획을 짜 뒀는데 느닷없이 예산을 없앴기 때문이다. 또 2016년부터 지난해까지 국토교통부 등과 청라국제도시에서 하던 드론페스티벌도 할 수 없게 됐다.

항공과는 드론산업 육성이 박남춘 시장의 공약으로, 항공산업과 연계한 마이스터고 육성과 대학·연구소 유치 등을 위해 찾아가는 드론교육을 추진했다. 또 마이스터·특성화고 활성화 및 청년 일자리 제공도 노렸다. 드론은 첨단기술을 융합해 시장이 비약적으로 성장하고 관련 산업의 파급효과로 인해 4차 산업혁명의 핵심 역할 수행이 가능하다. 이 같은 내용을 예산담당관에게 설명했지만 먹히지 않았다.

시 관계자는 "드론산업은 항공, 정보통신기술(ICT), 소프트웨어, 센서 등 첨단기술이 융합한 산업으로 제작·촬영, 서비스 창출, 첨단시스템 개발 등 성장 잠재력이 매우 크다"며 "미국 등 선진국은 드론산업 육성을 위해 제도 정비, 인프라 투자 등 앞다퉈 지원하고 있어 인천도 4차 산업혁명 선도를 위해 인프라 조성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창호 기자 ych23@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