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제는 추억 속 물건
상태바
이제는 추억 속 물건
  • 이진우 기자
  • 승인 2019.03.15
  • 1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배다리 성냥 마을 박물관’ 개관을 하루 앞둔 14일 인천시 동구 배다리마을 인근에 위치한 박물관에서 한 관계자가 전시된 성냥과 각종 관련 용품을 살펴보고 있다. 이곳은 동인천우체국 건물을 리모델링해 지어졌으며, 우리나라 성냥산업의 원동력이 됐던 조선인촌㈜ 성냥공장 자리이기도 하다.  이진우 기자 ljw@kihoilbo.co.kr
▲ ‘배다리 성냥마을박물관’ 개관을 하루 앞둔 14일 인천시 동구 배다리마을 인근에 위치한 박물관에서 한 관계자가 전시된 성냥과 각종 관련 용품을 살펴보고 있다. 이곳은 동인천우체국 건물을 리모델링해 지어졌으며, 우리나라 성냥산업의 원동력이 됐던 조선인촌㈜ 성냥공장 자리이기도 하다. 이진우 기자 ljw@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