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중앙동우체국 화재 영업 중단 두달간 인근 용인우체국 등 이용을
상태바
용인중앙동우체국 화재 영업 중단 두달간 인근 용인우체국 등 이용을
  • 김재학 기자
  • 승인 2019.03.26
  • 6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인지방우정청은 화재로 인해 용인중앙동우체국 운영이 중단됨에 따라 인근 용인우체국과 용인김량장동우편취급국을 이용해 달라고 25일 밝혔다.

용인중앙동우체국(용인시 처인구 금령로 101)은 지난 23일 새벽 2시께 누전으로 발생한 화재 탓에 영업창구와 통신망 일부가 소실돼 약 2개월 동안 정상 영업이 중단된다. 다만, 금융자동화기기와 우편무인접수기는 이용 가능하다.

이에 따라 경인지방우정청은 시민들에게 용인우체국(용인시 처인구 중부대로 1161번길 73)과 용인김량장동우편취급국(용인시 처인구 금령로 13번길 4)을 이용해 달라고 당부했다.

경인우정청 관계자는 "하루라도 빨리 우체국 업무 정상화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며 "불편하더라도 인근 우체국을 이용해 달라"고 말했다.

김재학 기자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