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전투비행장 화성이전반대 범시민대책위원회’ 임시총회 가져
상태바
‘수원전투비행장 화성이전반대 범시민대책위원회’ 임시총회 가져
  • 조흥복 기자
  • 승인 2019.03.27
  • 5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원군공항의 화성시 이전을 반대하는 ‘수원전투비행장 화성이전반대 범시민대책위원회’가 지난 25일 임시총회를 가졌다.

2019032701010010789.jpg
 임시총회는 홍진선 위원장이 제2기 범대위 구성 및 현황을 알리고, 향후 활동계획 등을 논의하고자 마련됐다.

 서청원(무·화성갑)·송옥주(민·비례)국회의원, 김용 더불어민주당 화성갑지역위원장, 조오순 화성시의회 군공항화성이전반대 특별위원장 등 50여 명이 참석했다.

 군공항이전대응담당관의 추진상황 보고에 이어 김국진 범대위 공동위원장의 결의문 낭독과 정명희·이번영 범대위 공동위원장의 결의구호 제창이 진행됐으며 주요 안건을 상정하고 질의응답 시간도 가졌다.

 홍진선 위원장은 "하나된 화성시민의 강력한 대응 덕분에 ‘수원군공항 이전사업’은 한 걸음도 나아가지 못했다"며 "앞으로도 열정과 정열을 모두 쏟아 수원전투비행장의 화옹지구 이전을 저지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범대위는 2017년 2월 국방부가 화성시 화옹지구를 수원군공항 예비 이전후보지로 선정하자 ‘내 고향, 내 지역은 내가 지키고 가꾼다’는 기조 아래 발족한 순수 시민사회단체다. 그동안 4차례의 대규모 시위와 서명운동 등을 통해 수원군공항 화성시 이전의 부당함을 알리고 반대 의사를 표명해 왔다.

화성=조흥복 기자 hbj@kihoilbo.co.kr

  박진철 기자 jch@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