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성소방서 주택용 소방시설 설치 대책회의
상태바
안성소방서 주택용 소방시설 설치 대책회의
  • 김재구 기자
  • 승인 2019.03.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성소방서는 시청과 소방공무원 등 2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주택용 소방시설 설치 향상을 위한 대책 회의를 진행했다고 31일 밝혔다.

2019033101010012323.jpg
회의에서는 주택용 소방시설 설치 의무와 중요성을 시민들에게 적극 홍보해 설치율을 높일 수 있는 방안을 모색하고자 시청 및 각 읍면동과 소방서 간 업무 협업에 대해 중점 논의했다.

회의 주요 내용은 ▶주택용 소방시설 설치 촉진 유관기관 협의회 구축 ▶취약계층 주택용 소방시설 무상보급 추진 ▶유관기관 협업 BIS(버스정보 시스템) 및 전광판 등 전방위 홍보 ▶지역 농축협과 연계 각 마을별 소화기 감지기 공동구매 유도 등이다.

소방서는 지난 5년간 지역 내 전체 화재 연평균 430건 중 62건(14%)의 주택 화재로 5명의 사망자가 발생한 통계를 바탕으로 주택용 소화기 및 단독경보형 감지기 설치를 통해 주택화재로 인한 인명 및 재산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노력할 예정이다.

이외에도 소방서는 지난해 시 통계연보 기준 전체 대상 4만2천53가구(아파트 제외)중 6천875가구에 대해 설치를 추진했고, 올해는 재난취약 6천 가구에 대해 추진 목표로 설치율을 높일 계획이다.

또 우선사항으로 관내 대학가 주변 밀집 원룸 등 다가구 주택에 소화기·감지기를 설치해 나갈 예정이다.

안성=김재구 기자 kjg@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