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교 곳곳 신재생에너지로 키운 식물 아이들 공부할 때 맑은 공기 마신다
상태바
학교 곳곳 신재생에너지로 키운 식물 아이들 공부할 때 맑은 공기 마신다
SL공사, 서구 단봉초 등 작물 전달 초교 44곳 미세먼지 정화효과 기대
  • 한동식 기자
  • 승인 2019.04.04
  • 17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도권매립지관리공사(SL공사)가 공기정화식물을 인천 서구지역 초등학교에 전달해 화제다.

공사는 미세먼지로부터 안전한 학교를 조성하기 위해 3일 서구 단봉초등학교에서 민·관 협력사업으로 사회혁신기업 트리플래닛, 현대자동차 관계자 등 5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초등교실에 공기정화식물을 전달하는 ‘SOS(Save our Seasons) 캠페인’을 진행했다.

캠페인은 환경부 기후변화 국민실천 운동본부 출범과 함께 추진한 것으로, 수도권매립지가 위치한 인천 서구 44개 초등학교 1천568 학급에 학급 당 공기정화식물 5그루씩을 제공한다.

산림청 국립산림과학원은 공기정화식물이 미세먼지 농도를 낮춰 공기청정기 역할을 한다고 밝혔다.

농촌진흥청도 연구 결과를 통해 공기 정화기능이 있는 식물 화분 3~5개면 실내 초미세먼지를 20% 가까이 줄일 수 있다고 발표했다. 초등교실에 제공하는 품종은 스파티플림과 아레카야자, 탈란시아, 테이블야자 등 미세먼지 흡착에 효과가 있는 공기정화식물 4종이다.

단봉초에 전달한 공기정화식물은 SL공사가 음식물 폐수에서 생산한 바이오가스를 난방연료로 사용해 온실에서 지역 주민들이 직접 키운 의미 있는 작물이다.

SL공사 강성칠 대외협력처 처장은 "미세먼지로 인해 초등학교 교실 내 공기질에 대한 우려가 커지는 현실에서 매립지의 자원을 활용해 도움을 줄 수 있는 방안을 고민하다 캠페인을 기획하게 됐다"며 "버려지는 음폐수로 키운 공기정화식물은 진정한 자원순환의 상징이자, 아이들에게 의미 있는 선물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동식 기자 dshan@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