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성 남풍리 소나무재선충병 방제지역에 백합나무 3000주 식재
상태바
안성 남풍리 소나무재선충병 방제지역에 백합나무 3000주 식재
  • 김진태 기자
  • 승인 2019.04.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성시는 지난 5일 ‘제74회 식목일’을 맞아 보개면 남풍리 산89번지 소나무재선충병 방제지역에서 백합나무 3천주를 식재했다.

2019040701010002638.jpg
이날 행사에는 우석제 시장과 시의원, 주민, 안성시산림조합 등 350여명이 참여했다.

우석제 시장은 "최근 안성 지역 미세먼지 농도가 높아져 시민들의 근심, 걱정이 늘어나고 있다"며 "앞으로 꾸준히 나무를 심어 산림환경을 개선하고 쾌적한 미래를 조성해 미세먼지 없는 안성을 만들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시는 지난달 17일 서운산을 찾은 시민과 등산객 등을 대상으로 진달래 1천200주를 나눠주고 함께 식재하는 행사를 진행한 바 있다.

안성= 김진태 기자 kjt@kihoilbo.co.kr

 김재구 기자 kjg@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