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전력 ‘연고지 수원시’ 잔류
상태바
한국전력 ‘연고지 수원시’ 잔류
  • 심언규 기자
  • 승인 2019.04.08
  • 20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남자프로배구 한국전력 빅스톰이 수원시에 남는다. 한국전력 배구단은 7일 수원을 연고지로 다시 결정해 계약기간을 3년 더 연장했다.

이에 따라 이달 말 연고지 협약기간 종료 예정인 수원시는 이전을 강력하게 희망했던 광주광역시와의 경쟁에서 승리해 한국전력의 연고지를 지속할 수 있게 됐다.

한국전력 관계자는 "12일로 자유계약선수(FA) 협상기간이 마감되기 때문에 좋은 선수들을 영입하기 위해 연고지 결정 문제를 조기에 결정했다"고 말했다.

심언규 기자 sims@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