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성시, ‘제암리 3·1운동 100주년 추모제’ 개최
상태바
화성시, ‘제암리 3·1운동 100주년 추모제’ 개최
  • 조흥복 기자
  • 승인 2019.04.16
  • 5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화성시는 15일 제암리 3·1운동 순국유적지에서 ‘제암리 3·1운동 100주년 추모제’를 개최했다.

2019041601010006136.jpg
 추모제에는 국가유공자와 보훈단체, 세계평화연대 도시 프랑스 됭케르크, 튀니지 비제르테, 독일 로스토크, 러시아 상트페테르부르크 대표단을 비롯해 서청원·이원욱·권칠승·송옥주·안민석 국회의원, 염태영 수원시장, 곽상욱 오산시장, 나치만 경기남부보훈지청장, 시·도의원, 시민 등 400여 명이 참석했다.

 관내 고등학생이 공동 사회를 맡았으며, 청소년 시민대표들의 추모 시 낭독과 시민들이 직접 만드는 4·15 추모월 등이 마련돼 다함께 순국선열들의 희생을 기리는 자리가 됐다.

 서철모 시장은 "3·1운동을 일제의 잔악한 탄압에 굴하지 않은 치열한 민중사이자 진취적인 민족사로 재조명해야 한다"며 "오늘을 기점으로 평화와 번영의 100년을 만들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화성 3·1운동은 마을 주민 스스로 조직하고 실행한 진취적 역사로, 탄압과 수탈의 상징인 면사무소와 주재소를 공격하고 전국에서 유일하게 일본 순사를 처단했다"고 설명한 후 "제암·고주리 학살사건에 대한 일본의 책임을 묻고 사과를 받아야 하지만 민족 수난사에만 머물러 새로운 미래 100년의 준비에 소홀해서는 안 된다"며 새 역사 개척에 대한 의지를 표명했다.

 특히 추모제에는 문재인 대통령을 대신해 이용선 청와대 시민사회수석이 추모사를 낭독했다.

 이 수석은 추모사를 통해 "화성에서 전개된 치열한 독립운동은 국내외 독립운동을 활성화하는 데 크게 기여했다"며 "오늘 추모제가 화성 독립운동의 역사와 정신을 알리고 평화의 길을 모색하는 소중한 시간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 수석은 추모제에 앞서 순국선열 합동묘역에서 유가족과 서철모 시장, 김홍성 시의회 의장, 안소헌 광복회 화성지회장과 함께 헌화 및 참배했다.

 한편, 시는 지난 14일 신텍스에서 세계평화연대 도시 대표단과 국내 석학들이 자리한 가운데 ‘4·15 100주년 국제심포지엄’을 개최, 화성 3·1운동과 제암리 학살사건의 역사적 가치를 세계에 알렸다.

화성=조흥복 기자 hbj@kihoilbo.co.kr

박진철 기자 jch@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