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택항만公 "매출 2배·PA 설립" 2028년 비전 제시
상태바
평택항만公 "매출 2배·PA 설립" 2028년 비전 제시
新국제터미널 운영 통해 재정 안정성 확보 배후단지 적기에 조성 항만 인프라 활성화 공사 "물류시장 신속 대응 혁신성장 일궈"
  • 김진태 기자
  • 승인 2019.04.16
  • 21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1-300.jpg
▲ 경기평택항만공사가 운영하는 평택항마린센터 전경. <경기평택항만공사 제공>
경기평택항만공사가 15일 새로운 도약을 위한 ‘2028 중장기 발전계획’을 발표했다.

항만공사는 지난해 10월부터 약 4개월간 실시한 중장기 발전계획 수립을 위한 용역 결과를 토대로 내부 의견 수렴을 거쳐 이를 확정했다.

항만공사는 ‘환황해 글로벌 복합허브항만 구축을 선도하는 항만운영 전문기업’이라는 비전을 기반으로 현재 67억 원 규모의 매출액을 2028년까지 138억 원으로 증가시키고, PA(독립채산제로 운영하는 공사) 수준으로 지위를 격상시키겠다는 계획이다.

이를 위해 항만관리법인 지정을 통해 항만배후단지 1단계 자유무역지역(142만㎡)의 운영관리 업무를 지속하고, 신규 국제여객터미널 관리 업무 확보를 통해 항만공사의 재정안정성을 높일 방침이다.

또 SPC(특수목적법인) 설립을 통한 항만배후단지 2-1단계(113만㎡, 2천804억 원) 개발 및 공동물류센터 건립에 투자하고, 2∼3단계(23만㎡, 376억 원) 법정 타당성 검토 및 개발을 실시하는 등 항만배후단지를 조성할 예정이다.

그러나 현재 항만법상 항만공사는 항만을 주도적으로 개발할 수 있는 권한이 없다. 이러한 한계를 극복하기 위해 해양수산부와 경기도 등 이해관계자와 협의체를 구성해 국가의 지자체 설립 지방공사 출자 근거를 마련하고 국내 첫 지자체 참여 항만공사(PA:Port Authority) 설립이 과제로 남았다.

항만공사는 중장기 발전 로드맵에 따라 ▶항만 인프라 활성화 ▶고객 중심 항만마케팅 ▶항만공사 수익성 강화 ▶사회적 가치 기반 경영체계 구축이라는 4가지 전략목표를 설정했다.

항만 인프라 활성화를 위해서는 항만배후단지 적기 조성과 항만 인프라 통합관리 정보시스템 구축을 통해 항만시설을 효율적으로 관리·운영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할 예정이다.

또 평택항을 통해 수출입되는 컨테이너 물동량의 출발지점과 도착지점을 분석하는 O/D(Origin/Destination·통행기종점) 용역을 바탕으로 유인 가능한 물동량을 파악해 체계적인 고객 중심의 항만 마케팅 전략을 펼쳐 나갈 계획이다.

김재승 항만공사 사업개발본부장은 "갈수록 치열해지는 물류시장의 경쟁 속에서 공사는 항상 위기의식을 갖고 끊임없는 변화를 통해 기업의 혁신 성장을 일궈 낼 것"이라며 "나아가 공사와 국가, 그리고 지역경제가 함께 성장해 나가는 공동체임을 잊지 않고 그 역할을 충실히 이행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항만공사는 확정된 ‘2028 중장기 발전계획’을 토대로 비전선포식을 개최, 임직원 및 고객들을 대상으로 공사 신규 비전 공유의 장을 마련할 계획이다.

평택=김진태 기자 jtk@kihoilbo.co.kr

홍정기 기자 hjk@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