會者定離 去者必返(회자정리 거자필반)
상태바
會者定離 去者必返(회자정리 거자필반)
  • 기호일보
  • 승인 2019.04.17
  • 10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會者定離 去者必返(회자정리 거자필반)/會 모을 회/者 놈 자/定 정할 정/離 떠날 리/去 갈 거/必 반드시 필/返 돌이킬 반

만난 사람은 반드시 헤어지고 떠난 사람은 반드시 돌아온다는 말이다. 석가모니가 열반을 예고했을 때 제자 아난존자가 슬퍼하자 "인연으로 이루어진 세상의 모든 것들은 덧없음으로 귀착된다. 은혜와 애정으로 모인 것도 언젠가 이별한다. 세상의 모든 것들이 그런 것이어늘 어찌 슬퍼만하는가"라고 말했다.

 아난존자가 눈물을 그치지 않고 "세상에서 가장 높으시고 거룩하신 스승께서 열반에 드신다니 어찌 근심하고 슬퍼하지 않으리이까. 세상의 눈을 잃게 되고 중생의 자비하신 어버이를 잃는 것이옵니다"하며 슬퍼했다. 석가모니는 또 말했다. "근심하거나 슬퍼하지 말라. 비록 한 겁(劫)을 머문다해도 결국은 없어지리니 인연으로 이루어진 모든 것들의 본바탕이 그런 것이니라." <鹿鳴>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