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칠승 의원, 수소충전소 셀프 충전 법안 발의
상태바
권칠승 의원, 수소충전소 셀프 충전 법안 발의
  • 조흥복 기자
  • 승인 2019.04.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불어민주당 소속 권칠승(화성 병) 국회의원이 안전확보 조치가 마련된 경우에 한해 수소충전소 셀프 충전이 가능하도록 하는 ‘고압가스 안전관리법’을 발의했다.

21일 권 의원에 따르면 정부는 지난 1월 ‘수소경제 활성화 로드맵’을 통해 2022년까지 310기의 수소충전소를 구축하겠다고 발표했다.

그러나 미국, 유럽, 일본 등 대부분의 OECD 국가와는 달리 국내에서는 수소충전소에서의 셀프충전을 허용하고 있지 않고 이는 약 2억 원에 달하는 초기 충전소 운영비용 등으로 연결돼 수소충전소 보급 확산이 제한되고 있는 상황이다.

이에 권 의원은 지난해 6월부터 운전자 교육실시 등의 안전조치를 전제로 셀프 충전을 허용하고 있는 일본 사례를 참고해 국내에서도 수소충전소에서 운전자에 대한 안전확보 조치가 마련된 경우에 한해 이용자가 직접 수소를 자동차에 충전할 수 있도록 하는 법안을 마련했다.

권 의원은 "수소충전소 조기 확충을 위해서는 무엇보다 안전확보 조치가 가장 중요하다"면서 "미국, 유럽, 일본의 사례와 같이 수소충전소에서 운전자에 대한 안전확보 조치가 마련된 경우 셀프 충전을 가능하게 한다면 충전소 초기 운영비 절감 등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화성=조흥복 기자 hbj@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