석호현 한국당 화성(병)당협위원장 "GTX-C 노선 병점역까지 연장돼야" 주장
상태바
석호현 한국당 화성(병)당협위원장 "GTX-C 노선 병점역까지 연장돼야" 주장
  • 조흥복 기자
  • 승인 2019.04.25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9042501010010652.jpg
석호현 자유한국당 화성(병)당협위원장이 수도권 광역급행철도 GTX-C 노선의 수원역 연장과 관련, 화성시 태안동부지역의 발전을 위해 병점역까지 연장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석 위원장은 25일 보도자료를 통해 "서울을 가로 질러 의정부까지 연결되는 GTX-C 노선이 병점역까지 연결된다면 태안동부지역의 전체발전에 지대한 영향을 줄 것"이라며 " 지난 65년간 수원군비행장으로 인한 각종 규제로 태안동부지역의 발전에 큰 피해를 받아온 것을 조금이나마 지역주민들에게 보상해 줄 수 있는 국가정책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현재 평택에서 GTX-C 노선을 평택역까지 연장하는 것을 검토중 인 것으로 알고 있다"며 "삼성 반도체의 고덕 산업단지를 감안한다면 수요를 감안한 경제성도 있고 특히 평택과 힘을 합쳐 추진한다면 GTX-C 노선의 병점역 연장은 충분히 가능성이 있다"고 강조했다.

석 위원장은 "병점역은 서동탄역에 차량회차지가 있고 국철1호선을 활용 할 수 있기에 경제성과 사업비에 대한 부담이 적고 노선연장을 위한 충분한 이유도 있다"면서 " GTX-C 노선이 병점역까지 연결돼 남북연결축과 인천발KTX 역인 어천역에서 봉담을 거쳐 병점역 까지 연결하는 동서축을 완성한다면 병점역은 명실상부한 화성시의 교통의 요충지가 될 것"이라고 천명했다.

화성=조흥복 기자 hbj@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바으 2019-04-30 22:23:03
아 꼴보기 싫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