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성시, 연극 ‘쿠니 아리랑’ 관내 중·고등학교 신청 받아 상연
상태바
화성시, 연극 ‘쿠니 아리랑’ 관내 중·고등학교 신청 받아 상연
  • 조흥복 기자
  • 승인 2019.04.30
  • 5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화성시가 매향리의 역사를 통해 평화 가치를 전달하는 연극 ‘쿠니 아리랑’을 관내 중·고등학교의 신청을 받아 상연한다.

2019043001010011918.jpg
‘쿠니’는 매향1리의 옛 지명인 ‘고온리’를 미군들이 서툰 발음으로 부르면서 정해진 명칭이다.

1967년 오폭으로 만삭의 임신부가 사망했던 비극적인 실화를 바탕으로 한 ‘쿠니 아리랑’은 풍요로웠던 마을이 미군의 사격연습장이 되면서 주민들이 겪게 된 아픔을 보여 준다.

29일 향남읍 하길중학교 강당에서 첫 번째로 열린 공연은 학생들이 연극의 일부가 돼 그때의 상황을 배우와 함께 체험할 수 있도록 구성했다. 효과음을 내거나 파도를 만드는 등의 참여 장치는 주민들의 희생, 오염된 바다, 분열된 마을이라는 문제를 같이 생각해 보고 평화의 소중함을 되새길 수 있도록 한다.

관람을 마친 1학년 학생들은 재미있게 본 연극 내용이 실제 있었던 일이라는 사실에 놀라며, 극후활동에서 "매향리에 군공항 이전 같은 아픔의 역사가 되풀이돼선 안 되겠다"고 발표했다.

연출을 맡은 극단 민들레 송인현 대표는 "55년간 고통으로 얼룩졌던 매향리가 상처를 딛고 평화의 장소로 자리매김하는 이 시기에 연극을 통해 많은 학생들이 매향리에서 이뤄 낸 평화의 의미를 이해하는 데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연극의 배경이 된 매향리는 수원군공항 이전 시도로 여전히 고통받고 있지만 평화생태공원 건립과 습지보호지역 지정 노력 등이 이뤄지고 있다.

화성=조흥복 기자 hbj@kihoilbo.co.kr

박진철 기자 jch@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