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화성서 한복 입고 색다른 추억 쌓기
상태바
수원화성서 한복 입고 색다른 추억 쌓기
문화재단 ‘달달한 행궁로망스’ 화보 촬영·연희극 관람 등 마련
  • 심언규 기자
  • 승인 2019.04.30
  • 13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수원문화재단이 5월부터 수원화성 일대에서 ‘달달한 행궁로망스’ 사업을 진행한다.  <수원문화재단 제공>
▲ 수원문화재단이 5월부터 수원화성 일대에서 ‘달달한 행궁로망스’ 사업을 진행한다. <수원문화재단 제공>
수원문화재단은 세계문화유산 수원화성 일원에서 5월부터 10월까지 2019 생생문화재 ‘달달한 행궁로망스’ 사업을 추진한다고 29일 밝혔다.

생생문화재는 문화재청 지원사업으로 올해로 3년째다.

지난해 참가자들의 마음을 사로잡았던 ‘달달한 행궁로망스’는 수원화성의 주요 명소에서 한복 환복 후 사진작가와 화보를 촬영하고 특별 연희극 관람, 전통 가락이 어우러지는 풍류 체험 등 문화재를 생생하게 즐기는 프로그램으로 올해 다시 찾아온다. 만 15세 이상 연인·가족·친구 등 2인 단위로 참여 가능하며, 총 3가지 프로그램으로 구성된다.

첫 번째 ‘달달한 행궁사진관’은 참가자들이 수려한 경관이 돋보이는 화성행궁과 방화수류정에서 사진작가와 동행해 개별 사진 촬영을 진행한다. 특히 참가자들은 한복을 입고 수원화성 일원을 배경으로 문화재와 어우러진 나만의 특별한 화보 촬영을 하게 된다.

행사 진행 시 촬영한 사진은 엽서로 제작해 추후 발송 예정이다.

두 번째 ‘정조의 로망스’는 정조와 의빈성씨의 애틋한 사랑 이야기를 주제로 한 특별 연희극이다. 참가자들은 고즈넉한 정취가 깃든 화성행궁 내 유여택에서 사진 촬영 도중 쉬어 가며 공연을 관람한다.

세 번째 ‘풍류화홍, 두근두근 공방’은 수원천이 훤히 내려다보이는 화홍문 내부에서 진행된다. 참가자들은 가야금 가락에 다과를 곁들여 나만의 부채를 제작하며 조선시대 풍류를 만끽하게 된다.

‘달달한 행궁로망스’는 5월 4일을 시작으로 올해 총 9회 진행될 예정이다. 예약은 인터파크 티켓(http://ticket.interpark.com)과 ‘여기 어때’ 스마트폰 애플리케이션을 통해 선착순 예매 가능하다.

심언규 기자 sims@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