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천 효양도서관, ‘어제, 오늘, 내일을 읽다’ 2차 프로그램 운영
상태바
이천 효양도서관, ‘어제, 오늘, 내일을 읽다’ 2차 프로그램 운영
  • 신용백 기자
  • 승인 2019.05.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천시는 2019년 길 위의 인문학 ‘함께읽기’ 프로그램인 "어제, 오늘, 내일을 읽다" 2차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2019050701010002189.jpg
효양도서관에서 열리는 2차 프로그램 소설이 말해주는 남아있는 미래는 지혜작가를 초청해 낭독수업으로 진행된다.

함께 읽을 도서는 디디의 우산, 가나, 민트의 세계, 러브 레플리카, 보건교사 정은영, 올리브 키터리지, 창백한 언덕 풍경 등 한국 및 외국의 소설이다.

낭독수업은 선정된 단편소설을 참여자가 번갈아 가며 짧은 시간 안에 완독을 통해 성취감을 얻고, 소설이 주는 즐거움을 느낄 수 있다. 바쁜 일상에 지친 당신을 위해 새로운 독서의 세계로 초대할 예정이다.

지혜작가는 2018년 경향신문 신춘문예 단편소설에 당선됐으며 2018년부터 현재까지 니은서점(인문·사회전문서점)에서 낭독회를 진행하고 있다.

도서관 홈페이지를 통해 수강생 25명을 선착순으로 모집하며, 프로그램은 25일부터 7월 27일까지 매주 토요일 2시에 2시간동안 총 10회 진행한다.

 이천=신용백 기자 syb@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