길 잃었을 때 대처 방법 뮤지컬로 재밌게 배워요
상태바
길 잃었을 때 대처 방법 뮤지컬로 재밌게 배워요
군포문화재단 정기 공연 오늘부터 ‘노래하는 토리’ 눈높이 맞춘 동요로 꾸며
  • 이창현 기자
  • 승인 2019.05.14
  • 13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군포문화재단이 14일부터 25일까지 시평생학습원 상상극장에서 5월 정기공연으로 동요뮤지컬 ‘노래하는 토리’를 선보인다. 사진은 공연 모습. <군포문화재단 제공>
▲ 군포문화재단이 14일부터 25일까지 시평생학습원 상상극장에서 5월 정기공연으로 동요뮤지컬 ‘노래하는 토리’를 선보인다. 사진은 공연 모습. <군포문화재단 제공>
군포문화재단은 14일부터 25일까지 군포시평생학습원 상상극장의 5월 정기공연으로 동요뮤지컬 노래하는 토리를 진행한다.

상상극장의 195번째 정기공연인 이번 공연은 아기 토끼 ‘토리’가 숲 속에서 길을 잃고 집을 찾아 가는 중에 일어나는 일들을 그리는 작품이다.

노래하는 토리는 어린이들의 눈높이에 맞춘 동요와 그 속에 담긴 이야기들이 음악으로 어우러진 뮤지컬로, 라이브 음악으로 진행돼 어린이들이 즐겁게 관람할 수 있다.

또 길을 잃었을 때 어린이들이 대처하는 방법을 자연스레 배우도록 하는 교육적 내용을 담고 있어 재미와 사고예방의 효과를 동시에 얻을 수 있을 전망이다.

이번 공연은 정기공연 기간 동안 화~목요일에는 오전 11시와 오후 4시, 금요일에는 오전 11시와 오후 4시·7시30분에 공연이 진행된다. 토요일의 경우 오전 11시와 오후 2시 2회씩 공연이 진행된다.

군포=이창현 기자 kgprs@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