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기 신도시 주민 교통비 부담 ‘1기의 두 배’
상태바
2기 신도시 주민 교통비 부담 ‘1기의 두 배’
소득 대비 비율 남양주·화성 높고 분당·안양 상대적으로 낮아
중소 규모 택지개발 계획 단계부터 종합적 광역교통 대책 필요
  • 김재학 기자
  • 승인 2019.05.14
  • 6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남양주, 화성 등 2기 신도시 주민들의 소득 대비 교통비 부담이 분당, 안양 등 1기 신도시보다 크다는 분석이 나왔다.

13일 국토연구원이 발표한 ‘지역별 생활교통비용 추정 및 격차 해소 방안’ 보고서에 따르면 경기도 560개 읍면동 소재 가구의 월평균 생활교통비용은 33만 원으로 집계됐다. 이 지역 가구들의 월 소득에서 이 생활교통비가 차지하는 비중은 약 9% 수준이었다.

이번 연구에서 생활교통비는 생활 통행 중 읍면동 단위 출발지에서 도착지까지 이동하는데 소요되는 유류비·대중교통 요금·시간가치 등 직간접 비용의 총합으로 정의됐다.

읍면동 소득대비 생활교통비 비율을 경기도 시·군·구 단위로 나눠보면, 가평군이 20%로 가장 높았고 연천군(19%), 포천시(18%), 여주시(16%), 이천시(13%), 용인시 처인구(13%), 안성시(13%), 파주시(12%), 광주시(12%), 화성시(11%), 남양주시(10%), 평택시(10%)등이 10% 이상이었다.

이와 비교해 성남시 분당구(4.6%), 군포시(4.9%), 안양시 동안구(4.9%), 용인 수지구(5.2%), 수원시 권선구·고양시 일산서구·일산동구(6%) 등은 상대적으로 생활교통비 부담이 적었다.

국토연구원은 이런 결과에 대해 "수도권 1기 신도시인 분당구, 군포, 안양 동안구, 용인 수지구 등은 소득대비 생활교통비 비율이 낮은 반면 2기 신도시인 남양주·화성·광주 등 최근 신규택지가 개발된 도시들은 10% 이상으로 높게 나타났다"고 설명했다.

이어 "중소규모 택지개발 사례에서 계획단계부터 종합적 광역교통 대책을 수립할 필요성을 확인할 수 있다"며 "(광역)교통개선대책 수립 기준 이하 지역들의 경우 일반적으로 평균보다 생활교통비용 수준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기 때문이다"고 덧붙혔다.

김재학 기자 kjh@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