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북항 배후부지 10만㎡ 복합물류단지로
상태바
인천북항 배후부지 10만㎡ 복합물류단지로
한진重, 우선협상대상자로 플래티넘에셋 컨소시엄 선정
5000억 규모 시설 완공 땐 수도권 수요 대거 흡수 기대
  • 홍봄 기자
  • 승인 2019.05.14
  • 7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시 서구 원창동 일원 인천 북항배후부지가 복합물류단지로 개발된다.

한진중공업은 인천 북항배후부지(준공업용지) 9만9천173㎡의 터 매각을 위한 우선협상대상자로 플래티넘에셋 컨소시엄을 선정했다고 13일 밝혔다.

플래티넘에셋 컨소시엄은 부동산 전문자산운용사인 이지스 자산운용이 출자하고 한국자산신탁 등이 공동으로 투자한 프로젝트 금융투자회사이다.

플래티넘에셋 컨소시엄은 5천억 원을 들여 이곳에 건물면적 42만㎡ 규모의 대형 물류센터를 조성할 계획이다. 물류센터가 조성되면 서울과 수도권 물류수요 상당부분을 흡수할 것으로 한진중공업은 내다봤다.

한진중공업은 물류센터 건설공사에 공동시공사로 참여할 것으로 알려졌다.

한진중공업은 2016년부터 인천 북항배후부지 매각을 추진해 왔으며, 이곳에는 철재와 목재, 물류업종 등 350여 개 기업이 입주해 있다.

농심이 지난해 9월 3만2천678㎡를 매입해 올해 연말 준공 목표로 복합첨단물류센터를 건설 중이다.

플래티넘에셋 컨소시엄의 대형 물류센터가 추가로 조성되면 인천 북항은 물류 중심지로 입지를 다질 것으로 보인다.

이 회사 관계자는 "많은 기업들이 인천 북항배후부지 매입에 관심을 갖고 있다"고 했다.

홍봄 기자 spring@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