왼손잡이 아내 , 아이 양말 한짝에 울컥하는 가슴이 , 염불보다 잿밥에 팔려
상태바
왼손잡이 아내 , 아이 양말 한짝에 울컥하는 가슴이 , 염불보다 잿밥에 팔려
  • 디지털뉴스부
  • 승인 2019.05.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왼손잡이 아내 , 아이 양말에 울컥하는 심정이 , 염불보다 잿밥을 

KBS 왼손잡이 아내가 흥미를 더해가고 있다. 가장 큰 관심사는 이수경의 기억력 여부이다. 이수경은 정서적으로 이미 많이 흔들린 상태로 찜찜한 기운을 지우지 못한다. 이수경은 결국 회복해 제자리로 돌아왔다

20190515_200949.png
▲ KBS 왼손잡이 아내

진태현이 이수경과 무리한 혼인 추진만 하지 않았다면 상황은 아마도 진태현 뜻대로 흘러 갔을 것이다. 

하지만 계획에 없던 즉석 행위는 많은 변수를 낳는다. 진태현을 좋아했던 산하가 가만히 있지 않은 것이다. 산하는 두사람이 맺어지는 것을 막기 위해 수단방법을 가리지 않는다. 아내는 직접 피를 묻히더라도 앙갚음을 하겠다고 밝혔다.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