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 20년 광역교통망 짜기 시동
상태바
미래 20년 광역교통망 짜기 시동
국토부 대광위 용역 착수 기본·시행계획 수립 나서 교통시설 확충 방안 제시
  • 남궁진 기자
  • 승인 2019.05.16
  • 23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가 수도권을 비롯한 대도시권의 만성적 교통난과 출퇴근 불편 해소를 위해 향후 20년간 추진될 광역교통망 계획 수립 절차에 나섰다.

국토교통부 대도시권광역교통위원회(대광위)는 ‘제2차 대도시권 광역교통 기본계획(2021∼2040)’과 이를 실행할 ‘제4차 대도시권 광역교통 시행계획(2021∼2025)’ 수립 용역에 착수했다고 15일 밝혔다.

지난 3월 출범한 대광위의 광역교통계획 수립 업무 중 하나로, 대도시권 교통문제를 전담하는 총괄 컨트롤타워로서 첫 역할 수행이다. 용역은 한국교통연구원 컨소시엄이 맡아 내년까지 1년 8개월간 진행된다.

광역교통 기본계획은 대도시권의 교통 현황과 문제점을 분석, 미래 교통 여건 변화를 반영한 광역교통정책의 비전·목표·추진전략 등을 마련하기 위한 것이다.

이 기본계획의 5년 단위 실천계획인 광역교통 시행계획은 권역별 교통량 및 통행시간을 분석해 광역교통축을 선정하고 혼잡도 개선을 위한 교통시설 확충·운영 방안을 제시한다.

계획 수립에는 대도시권 지역별 정책연구기관도 참여한다. 수도권 계획에는 서울연구원·인천연구원·경기연구원이 함께 참여해 계획 수립에 나서게 된다.

광역교통 기본·시행계획은 이달 말 착수보고회를 시작으로 내년 상반기 계획안을 마련해 하반기께 대광위 심의를 거친 뒤 내년 말 최종 확정될 예정이다.

대광위는 이번 용역을 통해 대도시권 광역교통정책 로드맵을 만들고, 그간 원활하지 못했던 BRT(간선급행버스)·환승센터 사업 전략도 제시할 계획이다.

남궁진 기자 why0524@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