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산환경재단 ‘온마을자연학교’ 활동 올해도 이어져
상태바
안산환경재단 ‘온마을자연학교’ 활동 올해도 이어져
  • 박성철 기자
  • 승인 2019.05.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산환경재단의 마을환경 거점사업인 ‘온마을자연학교’ 동아리 활동이 올해도 이어진다.

2019051601010006055.jpg
올해는 32개 동아리가 선정됐으며 그 중 연극동아리인 ‘극단 새나’의 첫 공연이 지난 14일 안산갈대습지 환경생태관에서 자연숲어린이집 어린이 관객 42명이 관람하는 가운데 시작됐다.

극단새나가 이번에 선보인 공연은 "금개구리 와와의 대탈출"로 자연생태를 주제로 한 환경마당극이다.

금개구리 와와의 대탈출은 관내 어린이집, 유치원 어린이 관객들과 함께 신나게 호흡할 수 있는 퓨전 창작마당극으로, 지구가 인간과 더불어 동식물 모두와 어울려 사는 곳이라는 것을 재미있는 해학과 재치로 보여주는 내용이다.

딸(주인공 별이)이 아버지의 병을 치료하기 위해 산삼을 구하러 갔다가 겪게 되는 모험을 동식물의 의인화로 재미있게 풀어 내 유아들이 집중할 수 있도록 연출했고, 자연을 파괴하며 욕심을 채우는 사람들과 힘겹게 싸우는 과정이 재미있게 펼쳐졌다.

어린이 관람객들은 연극을 보는 내내 높은 집중도를 보였으며, 자연환경의 소중함과 보전의 중요성을 깨닫게 되는 기회를 가졌다.

안산=박성철 기자 psc@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