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아트플랫폼 ‘태양을 넘어서’ 디아스포라 주제 작품 46점 선봬
상태바
인천아트플랫폼 ‘태양을 넘어서’ 디아스포라 주제 작품 46점 선봬
  • 조현경 기자
  • 승인 2019.05.17
  • 13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인천아트플랫폼이 마련한 ‘태양을 넘어서’展에 전시될 변월룡 작가 작품.  <인천문화재단 제공>
▲ 인천아트플랫폼이 마련한 ‘태양을 넘어서’展에 전시될 변월룡 작가 작품. <인천문화재단 제공>
인천문화재단 인천아트플랫폼이 제7회 디아스포라 영화제 개막을 기념해 기획전 ‘태양을 넘어서’를 이달 24일부터 다음 달 23일까지 인천아트플랫폼 B동 전시장에서 연다.

국내외 작가의 작품 46점을 선보이는 이번 전시는 타국의 이민자로 고려인 디아스포라 삶의 험난한 질곡을 함축적으로 상징하는 변월룡(1916~1990)을 소환한다. 또 김기라, 민성홍, 이수영, 가나자와 수미 등 1980년대 이후 초국가적 현상에 따른 문화 다양성과 혼성, 현 사회 시스템에 의해 생겨나는 이주와 경계 등을 다루는 동시대 작가의 작품들을 통해 새로운 국면을 맞이한 디아스포라의 현주소를 1·2부로 나눠 대조적으로 보여 준다.

1부 ‘고국으로의 귀환’에서는 지난 한 세기 민족 분단과 식민 지배의 한국 디아스포라를 소환하는 주요한 작가로 변월룡의 회화와 판화 작품 40여 점을 선보인다. 변월룡은 고려인으로 러시아에서 태어나 교육자이자 예술가로서 소련에서 냉전의 시대를 살다 간 인물이다.

2부 ‘부유하는 태양’에서는 가나자와 수미, 김기라, 김형규, 민성홍, 이수영, 임흥순, 코디최의 현존하는 냉전과 분단, 모국의 기억, 국적을 초월한 이주와 경계등을 다룬 평면·영상·설치작품들이 전시된다. 이들의 작품을 통해 전 지구화 현상과 함께 다양하고 복잡한 문제들로 확장해 가는 디아스포라 개념의 미의식을 조명해 본다.

조현경 기자 cho@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