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평경찰서, 주민 4명 ‘우리동네 시민경찰’ 선정
상태바
양평경찰서, 주민 4명 ‘우리동네 시민경찰’ 선정
  • 안유신 기자
  • 승인 2019.05.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양평경찰서가 지역 주민연계 공동체 치안활동을 통한 범죄예방 네트워크 강화에 나섰다.

2019051901010006696.jpg
양평서는 지난 17일 그동안 공동체 치안활동에 기여한 주민 4명에게 포상을 실시하고 ‘우리동네 시민경찰’로 선정했다고 19일 밝혔다.

현재까지 ‘우리동네 시민경찰’로 선정된 지역주민은 총 6명이다. 주요사례로 ▶강력사건 피의자를 검거하는데 도움을 준 지역주민 ▶마을에 범죄예방용CCTV 6대를 설치한 강하면 주민자치위원장 ▶전복된 경운기 밑에 깔려있던 마을 주민을 구조한 용문우체국 집배원 ▶현금 5천만 원 상당의 보이스피싱 송금 피해를 막은 청운농협 은행 청원경찰’을 선정해 포상 및 기념 배지를 제공했다.

강상길 서장은 "청정 양평의 이미지에 걸맞은 안전한 지역치안을 유지하기 위해서는 경찰뿐만 아니라 주민들의 관심과 참여가 중요한 만큼, 범죄예방 네트워크를 보다 촘촘히 구축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양평=안유신 기자 ays@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