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포시, 청소년 독서문화 지원 ‘찾아가는 도서관 프로그램 학생’ 인기
상태바
군포시, 청소년 독서문화 지원 ‘찾아가는 도서관 프로그램 학생’ 인기
  • 이창현 기자
  • 승인 2019.05.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군포시가 군포의왕교육지원청과 협력해 청소년 독서문화 학습을 지원하기 위해 학교를 찾아가는 도서관 프로그램이 학생들에게 큰 호응을 얻고 있다.

2019052201010008287.jpg
22일 시에 따르면 산본도서관 주관으로 ‘공공도서관-학교 연계사업’은 청소년의 균형 잡힌 성장과 다양한 경험 제공 차원에서 기획됐으며, 지난해 시범사업의 성과가 좋아 올해도 지속·확대됐다.

산본도서관은 관내 중·고등학교를 대상으로 독서문화 강연 개최 희망 신청을 받아 지난 10일 군포고를 시작으로 다음달 4일까지 궁내중, 산본고, 수리고, 용호고 등 5개 중·고교에서 운영한다.

‘10대처럼 들어라’의 저자 박하재홍 작가가 대중음악을 통해 나와 타인을 이해하는 ‘대중음악 어떻게 들어야 나에게 진짜 도움이 될까?’라는 강연을 하고, 영화감독이자 시나리오 작가인 김창래 작가의 ‘왜 우리는 행복할 수 없을까’라는 주제 강연 등이 진행될 예정이다.

또 군포에 거주하며 다양한 창작활동을 하는 해이수 작가의 ‘헤밍웨이: 노인과 바다의 이해’라는 주제 강연도 펼쳐 문학과 사회 문제에 관심이 많은 청소년들의 욕구를 충족시켜 나갈 방침이다.

장성수 산본도서관장은 "청소년들이 작가와 직접 만나는 기회를 제공함으로써 문학 공부와 진로탐색의 기회를 동시에 누릴 수 있게 지원하고 있다"며 "특히 작년에는 도서관에서 진행했던 사업을, 올해는 각 학교로 찾아가 운영해 청소년의 편의를 더욱 높였다"고 말했다.

군포=이창현 기자 kgprs@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