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중구여성합창단 ‘2019 중국 웨이하이시 국제합창예술제’ 공연
상태바
인천 중구여성합창단 ‘2019 중국 웨이하이시 국제합창예술제’ 공연
  • 한동식 기자
  • 승인 2019.05.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 중구여성합창단이 중국 웨이하이(威海)시 인민정부가 주관하는 ‘2019 중국 웨이하이시 국제합창예술제’ 개막식 공연에서 아리랑으로 대한민국을 노래했다.

2019052301010008648.jpg
 ‘2019 중국 웨이하이시 국제합창예술제’는 지난 1974년부터 매년 대중문화 확산을 위한 지역 문화활동으로 추진해왔으나 지난해부터 국제합창예술제로 발전해 코리아남성합창단이 대표로 참가한데 이어 올해에는 인천중구여성합창단이 한국대표로 초청됐다.

 올해 합창제에는 대한민국을 포함한 러시아 등 총 7개국 99개 팀이 참가해 20일부터 오는 26일까지 총 7일간의 일정으로 공연과 더불어 합창지휘 아카데미 전문가교류 간담회 등 청소년 및 중장년층 관객의 눈높이에 맞춘 프로그램으로 구성했다. 인천중구여성합창단은 개막식 공연을 포함해 총 3회에 걸쳐 6곡을 발표한다.

 지난 2002년에 창단한 중구여성합창단은 매년 정기연주회를 실시해 역량을 다져가고 있으며, 영종·용유 지역 내 주민들을 위해 함께하는 마을공연을 확대하고, 공연장을 찾기 어려운 거동 불편자를 위해 ‘찾아가는 음악회’로 방문공연을 하는 등 지역민들의 큰 호응을 얻고 있다.

 홍인성 중구청장은 "대한민국을 대표해 참가한 중구여성합창단이 그동안 닦아온 역량을 마음껏 발휘하고 이번 국제무대경험을 통해 한 단계 더 성장하는 계기가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동식 기자 dshan@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