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평군, 올해 첫‘친환경 포트묘’ 모내기 실시
상태바
가평군, 올해 첫‘친환경 포트묘’ 모내기 실시
  • 엄건섭 기자
  • 승인 2019.05.24
  • 9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가평군은 23일 상면 항사리에서 올해 첫 친환경 포트묘 모내기를 실시했다. 벼 포트묘 재배기술은 공간이 분리된 격자에 3~4개의 볍씨 종자를 파종, 일반 모에 비해 10일 이상 길러 모의 길이가 20~25㎝ 이상 되면 모내기를 할 수 있다. 일반적인 모내기보다 모내기 후 활착이 빨라 잡초 경합에 유리하고, 왕우렁이 농법을 적용하기 쉬워 친환경 쌀을 재배하는 농가들로부터 호응을 얻고 있다.

2019052401010009017.jpg
 군은 지난해 1개소, 올해는 자체 사업으로 4개소를 추진해 각 읍·면별 거점지역인 친환경 쌀 재배단지에 포트묘 생산 및 이앙기술을 적용할 계획이다. 이날 모내기에서는 참드림 6천㎡를 실시하고, 9월 상순께 수확해 추석 전 출하할 계획이라고 군은 설명했다.

 한편, 지난해 군의 쌀 생산량은 3천827t으로, 이 중 1천504t이 무농약 친환경 인증 쌀로 전체 생산량의 46%를 차지했다.

 가평=엄건섭 기자 gsuim@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