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석제 안성시장 선거법 위반 관련 민주당 자치단체장 41명 탄원서
상태바
우석제 안성시장 선거법 위반 관련 민주당 자치단체장 41명 탄원서
  • 김진태 기자
  • 승인 2019.05.29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우석제 안성시장의 선거법 위반 혐의와 관련해 2심 최종 선고가 다음달 21일로 확정된 가운데 민주당 소속 경기도 및 전국 지방자치단체장 41명이 탄원서에 서명해 지난 28일 재판부에 제출했다.

민주당 경기도 시장·군수협의회는 지난 26일부터 이틀 간 경기도 및 전국 시·군·구 지자체단체장을 대상으로 우 시장 구명에 대한 탄원서 서명을 받았다.

서명에 참여한 단체장은 오산시, 순천시, 서산시 등 22개 시·군 단체장들과 서울시 송파구, 은평구, 도봉구, 대전시 서구 등 41개 자치단체가 참여했다.

탄원서 내용은 우 시장이 시장 직에 취임하기 전에 각종 단체 및 지역에서 지역발전을 위해 모범적인 활동을 펼쳐왔으며, 특히 시장 취임후 ‘즐거운 변화 행복한 안성’ 조성을 위해 변화와 혁신으로 시 행정을 구현하는 등 시민의 삶과 복리증진을 위해 헌신 노력하고 있음을 강조하고 선처를 구하는 내용이다.

경기도 민주당 시장·군수협의회장인 곽상욱 오산시장은 "우 시장의 채무는 본인의 채무가 아닌 비동거인인 부친의 채무로 이는 고지 거부가 가능했지만, 재산을 신고해 발생한 일"이며 "지금까지 오랫동안 보수에서 집권해오다 20년 만에 진보로 바뀐 안성시민의 변화에 대한 갈망을 쉽게 저버려서는 안 된다"고 말했다.

한편, 우 시장은 지난해 6·13 지방선거에서 후보자 재산신고 과정에서 채무를 누락한 혐의로 지난 1월 20일 당선 무효형에 해당하는 벌금 200만 원이 선고된 바 있다.

안성=김진태 기자 kjt@kihoilbo.co.kr

김재구 기자 kjg@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안성시민 2019-05-31 05:21:01
민주당이건 자한당이건 상관은없는데 선거법위반이면 당선 무효화해야함 실수라도 실수로 음주단속걸렸으니 봐달라 우발자적 살인이니 선처를 똑같은거아니냐 그리고 이런건 똘똘뭉쳐 다조사해봐야함 이것들은 물타기로 된것들도있을테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