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평경찰서, 보이스피싱 막은 은행원에게 표창장 수여
상태바
가평경찰서, 보이스피싱 막은 은행원에게 표창장 수여
  • 엄건섭 기자
  • 승인 2019.05.31
  • 16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가평경찰서는 30일 오전 11시 가평읍에 있는 농협은행 가평군지부에서 김도상 서장과 조용기 지부장 등 은행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보이스피싱 피해를 막은 은행원에게 표창장을 수여했다.

2019053101010011985.jpg
 은행원 고은정(44·여)씨는 지난 22일 낮 12시께 김모(52)씨가 공인인증서 재발급을 신청하면서 시간에 쫓기듯 초조하게 기다리다 갑자기 ATM기로 가서 돈을 송금하려는 것을 목격했다. 그는 보이스피싱임을 직감하고 즉시 상담을 통해 2천500만 원을 송금하려는 것을 막고 경찰에 신고했다.

 특히 김 씨는 낮은 금리로 기존의 대출을 갚아 주겠다는 보이스피싱 일당에게 속아 자칫 대환대출 사기를 당할 뻔했다.

 김도상 서장은 표창장을 수여하며 "세심한 관심과 주의가 어려운 이웃이 더 큰 어려움에 빠질 뻔한 위기의 순간을 모면했다"며 격려했다.

 한편, 가평경찰은 보이스피싱 예방을 위해 금융기관과 여러 차례 간담회를 가졌고 캡틴시니어스, 실버경찰봉사대 등 여러 봉사단체와도 협력하고 있다.

  가평=엄건섭 기자 gsuim@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