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서부권 관광 활성화 위한 ‘경기서부권문화관광협의회’ 출범식
상태바
경기서부권 관광 활성화 위한 ‘경기서부권문화관광협의회’ 출범식
  • 홍정기 기자
  • 승인 2019.06.03
  • 11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서부권 관광 활성화를 위한 ‘경기서부권문화관광협의회’가 구성을 마치고 본격 활동에 들어갔다.

2019060301010000166.jpg
 협의회 출범식이 지난달 30일 평택항 마린센터에서 열렸다. 정장선 평택시장, 장덕천 부천시장, 서철모 화성시장, 윤화섭 안산시장, 정하영 김포시장, 박승원 광명시장, 김태정 시흥부시장 등 경기서부권 7개 회원도시 단체장들이 참석했다.

 협의회는 경기서부권 지역이 동북아 관광허브로 성장하기 위해 회원도시 간 긴밀한 상호 협력과 공동 노력이 더욱 중요함을 인식해 ‘경기서해안권시장협의회’와 ‘경기서남부권관광협의회’가 통합한 것으로, 지난 2월 20일 화성시에서 개최된 경기서해안권시장협의회에서 통합 명칭이 결정된 바 있다.

 윤화섭 안산시장이 협의회장으로, 서철모 화성시장이 부회장으로 선출됐으며, 올해 신규 사업으로 경기서부권 7개 도시가 공동 추진 가능한 ‘경기 서부권 둘레길 개발’사업을 추진하기로 의결해 2020년부터 본격적인 사업이 진행된다.

 정장선 평택시장은 "협의회 출범을 통해 7개 회원도시의 자원을 연계한 서부권 관광벨트를 구축하고, 서부권 경쟁력 강화와 공동 발전을 위해 노력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평택=홍정기 기자 hjk@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