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평군, 8월까지 물놀이 취약지역에 안전 비상근무체제 돌입
상태바
양평군, 8월까지 물놀이 취약지역에 안전 비상근무체제 돌입
  • 안유신 기자
  • 승인 2019.06.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양평군이 오는 8월까지 관내 물놀이 취약지역에 대해 물놀이안전관리 비상근무체제 운영에 돌입한다.

3일 군에 따르면 최근 기온상승 등 이른 무더위가 찾아옴에 따라 여름철 물놀이 인명사고를 예방하고 피해를 최소화 하기 위해 ‘2019년 여름철 물놀이 안전관리 기본계획’을 수립했다.

주요내용으로 ▶양평군 및 유관기관·민간단체 등 물놀이실무협의체를 구성·운영 ▶응급상황 등 신속한 대응체계 구축 ▶ 물놀이 안전관리 및 주중·주말·공휴일 비상근무반 운영 ▶물놀이 안전관련 정보수집, 안전사고 예방대책 추진상황 파악 ▶인명사고 발생원인 분석 및 상황보고서 작성 등이다.

특히, 예방활동 및 구조·구급 등을 위해 기간제 근로자, 119 시민수상구조대, 자율방재단 등으로 구성된 물놀이 안전관리요원을 물놀이관리지역 26개소에 대해 집중 배치 할 계획이다.

또 물놀이 사고예방 홍보를 위해 관내 초·중·고생을 대상으로 방학 전에 물놀이 안전교육을 실시하고, 매월 실시하는 안전문화운동캠페인, 홈페이지, 현수막, 전광판 등을 이용해 홍보를 실시 할 예정이다.

이종렬 안전총괄과장은 "매년 무더위가 빨라지면서 물놀이 사고 우려가 높아짐에 따라 물놀이 위험지역에 대한 사전점검과 만일의 사태 시 유관기관 협력체계를 구축해 신속한 응급구조가 이뤄질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양평=안유신 기자 ays@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