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내 유통 막걸리 감미료 사용 기준 모두 ‘적합’
상태바
경기도내 유통 막걸리 감미료 사용 기준 모두 ‘적합’
  • 남궁진 기자
  • 승인 2019.06.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내 유통되고 있는 대표적 전통주 ‘막걸리’가 각종 감미료로부터 안전한 것으로 조사됐다.

경기도보건환경연구원은 지난달 23일부터 이달 23일까지 도내 유통 중인 막걸리(20개 업체) 32개 제품을 대상으로 감미료 사용기준 적합 여부, 표시사항 준수 여부를 조사한 결과 모두 기준을 충족한 것으로 분석됐다고 3일 밝혔다.

막걸리의 감미료 사용량 허용기준에 따라 아세설팜칼륨은 0.35g/㎏ 이하, 사카린나트륨은 0.08g/㎏ 이하로 사용해야 한다. 감미료 사용 시에는 반드시 제품 겉면에 명칭·용도를 표기해야 한다.

이번 조사 결과 감미료 무첨가 제품 9건에서는 실제로 감미료가 전혀 검출되지 않았으며, 감미료를 사용한 것으로 표시된 23개 제품은 사용량 제한이 없는 아스파탐을 일부(0.04~0.14g/㎏) 함유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아스파탐을 함유하고 있는 23개 제품 중 7개 제품이 아세설팜칼륨을, 2개 제품은 사카린나트륨을 함유하고 있었으나 모두 사용량 기준치 이하로 관리·유통 되고 있는 것으로 분석됐다.

보건환경연구원 관계자는 "이번 조사는 감미료 오남용에 대한 도민 불안 해소, 식품 안전성 확보를 위해 이뤄졌다"며 "안전한 식품 제공을 위해 지속적 모니터링에 나서겠다"고 말했다.

남궁진 기자 why0524@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