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천시 송영호씨, 10년간 165회 헌혈 이웃에게 생명 나눔 실천
상태바
포천시 송영호씨, 10년간 165회 헌혈 이웃에게 생명 나눔 실천
  • 박덕준 기자
  • 승인 2019.06.05
  • 16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구 감소 및 고령화로 우리나라 헌혈 수급에 비상이 걸린 가운데 2009년부터 10년간 165회의 헌혈로 이웃에게 생명 나눔을 실천하고 있는 시민이 화제가 되고 있다. 주인공은 포천시 이동면의 송영호 씨다.

2019060501010001108.jpg
 송 씨의 아침은 규칙적인 운동으로 시작된다. 식사도 직접 재배한 유기농 먹거리다. 언뜻 건강에 신경을 쓰는 여느 사람들과 다름없어 보이지만 이 모든 것은 ‘건강한 피’를 나누기 위한 것이다.

 송 씨는 "고등학교 때 첫 헌혈을 했다. 그때는 헌혈의 가치를 잘 몰랐다. 사회에 나와 인정받고 초고속 승진을 했지만 ‘더 가치 있는 삶’을 살고 싶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말했다.

 그는 2009년 ‘헌혈 20년 프로젝트’를 시작했다. 헌혈 가능 상한 연령인 만 69세가 될 때까지 20년간 본격적으로 ‘계획 헌혈’을 하는 것이다. 그는 2주에 한 번씩 성분헌혈을 하고 있다. 전혈헌혈은 10~15분이면 충분하지만 2개월에 한 번씩만 가능하다.

 그가 해 온 헌혈 양은 93.2L. 60㎏ 성인의 경우 약 5L의 혈액을 체내에 보유한다고 볼 때 송 씨는 성인 19명분의 헌혈을 해 온 셈이다.

 오랜 시간 헌혈을 할 수 있는 비결에 대해 그는 "살아있는 동안 혈액은 생산과 소멸을 반복한다"며 "어차피 몸 한 바퀴 돌면 없어지는 피, 헌혈로 생명을 구할 수 있는데 안 할 이유가 없다"고 말했다.

 헌혈의 가치를 사람들에게 알리기 위해 송 씨가 개설한 트위터의 팔로워는 2만5천여 명이다. 페이스북 친구는 최고치인 5천 명을 채운 지 오래다. 그는 이들에게 헌혈에 대한 올바른 정보를 전한다. 자타공인 ‘자발적 민간 헌혈 홍보대사’이다.

 그동안 받은 헌혈증은 필요한 백혈병 어린이들에게 전달됐으며, 생명을 구한 어린이들만 5~6명이다.

 송 씨의 ‘헌혈 20년 프로젝트’의 목표는 헌혈 300회 달성이다. 그는 "300회는 그저 목표를 위한 숫자일 뿐, 중요한 건 아니다. 처음이든 몇 번째든 현재 헌혈을 하고 있다는 게 중요하다"고 말했다.

포천=박덕준 기자 pdj3015@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