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양 ‘삼성 레인보우’ 국제학생창의력올림피아드에서 ‘종합 세계 6위’
상태바
안양 ‘삼성 레인보우’ 국제학생창의력올림피아드에서 ‘종합 세계 6위’
  • 이정탁 기자
  • 승인 2019.06.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양 삼성초등학교는 ‘삼성 레인보우팀’이 지난달 20일부터 30일까지 미국 캔자스 시티에서 열린 ‘국제학생창의력올림피아드’(Destination Imagination Global Finals)에서 즉석과제 부문 2위와 종합 세계 6위에 올랐다고 5일 밝혔다.

2019060501010001672.jpg
주인공은 삼성초 강송은, 박영준, 방우진, 손정하, 심재민, 심예원과 부림중 박영민 등 7명이다.

레인보우팀은 지난 2월 23일 수원 삼일공고에서 열린 ‘2018 대한민국학생창의력올림피아드 겸 제7회 아시아창의력올림피아드’ 한국 대표단 선발심사에서 대한민국 대표 팀으로 선발됐다.

이주현 삼성초 교장은 "창의력 올림피아드는 미래 사회의 핵심 역량인 창의사고력을 바탕으로 한 협력적 문제 해결 과정을 경험하는 대회"라며 "이 대회 참가를 통해 세계에서 인정받는 경기 교육의 좋은 사례가 돼 기쁘고 자랑스럽다"고 말했다.

안양=이정탁 기자 jtlee6151@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