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지주들과 협의 없이 계획된 ‘구만리뜰 공원화’ 전면 취소하라"
상태바
"토지주들과 협의 없이 계획된 ‘구만리뜰 공원화’ 전면 취소하라"
이천시 구만리뜰 개발 토지소유주들 반발 심화
  • 신용백 기자
  • 승인 2019.06.10
  • 8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천시가 추진 중에 있는 구만리뜰 개발과 관련해 공원에 편입되는 토지소유주들의 반발이 심화되고 있다.

구만리뜰-편입토지.jpg
 구만리뜰공원조성반대비상대책위원회(이하 대책위)는 지난 7일 오전 10시부터 오후 5시까지 이천시청 광장 앞에서 공원조성계획을 취소해달라며 반대 집회 및 기자회견을 가졌다.

 이후성 대책위원장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구만리뜰은 대대로 농사를 지으며 살아온 삶의 터이자 땀이고 눈물이며 우리의 꿈인 곳으로 이들이 사라지지 않기를 절실히 바란다"고 말했다.

 이어 "구만리뜰 44만㎡의 면적을 공원화 시키는데 수천억 원의 예산이 투입될 것으로 예상되는데 많은 세금을 사용하면서 시민들의 반대에도 불구하고 사업을 강행해야 할 꼭 필요한 사업인지 의문스럽다"고 주장했다.

 아울러 "대단위 프로젝트를 계획하면서 타당성 조사를 하지 않았고, 해당 계획부지의 토지 소유주와 그 어떤 소통도 없었다"며 "토지주 300여 명 중 공원조성 추진을 알지 못하고 있는 이가 반이 넘음에도 법적인 테두리의 행정적 강제수용 절차를 밟고 있다"고 지적했다.

 특히 "집에 주차장이 없는데 남의 땅을 빼앗아 주차장, 정원을 만들어주면 싫어할 사람은 없을 것이나 빼앗기는 입장에 처한 사람들은 통탄할 일이다"며 "다수의 논리를 소수가 강압하는 것은 이천시의 슬로건인 ‘시민이 주인인 이천’이라고 할 수 없으며, 이에 대책위는 시의 구만리뜰 공원조성계획이 백지화 될 때까지 어떠한 투쟁도 불사하겠다"고 밝혔다.

 그동안 대책위는 구만리뜰에 가짜묘지와 현수막을 설치해 반대목소리를 내다 이날 사업백지화를 요구하는 집회를 열고 투쟁 수위를 높여가고 있다.

 한편 시의 구만리뜰 공원조성계획은 현 복하1교 일원에 조성된 수변공원을 위주로 추가 공원 및 광장, 주차장 등을 조성을 위해 약 300여 필지를 수용할 것으로 알려졌다.

  이천=신용백 기자 syb@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