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축 꿈나무 기초 다져 상상력 발휘하니 ‘나만의 집’ 뚝딱
상태바
건축 꿈나무 기초 다져 상상력 발휘하니 ‘나만의 집’ 뚝딱
  • 전승표 기자
  • 승인 2019.06.10
  • 14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꿈의학교를 통해 건축가로서의 삶을 꿈꾸게 됐어요."

 양평군 지평면에는 2015년 경기도교육청의 마을교육공동체 건축동아리로 시작된 뒤 2017년부터 경기꿈의학교로 전환된 ‘건축학교 비버아저씨 꿈의학교(비버아저씨)’가 운영 중이다.

 운영 5년째를 맞이한 비버아저씨는 매해 청소년들과 학부모들의 높은 호응을 얻으며 발전을 거듭하고 있다.

 이 같은 배경에는 다른 진로·진학 탐색 프로그램과 달리 딱딱하지 않은 수업 방식으로 참여 청소년들이 자신의 진로를 찾아볼 수 있는 즐거운 분위기가 큰 몫을 하고 있다는 평가다.

 비버아저씨의 운영 초기부터 재능기부를 통해 강사로 활약 중인 정혁진 연성대학교 건축과 교수는 "비버아저씨의 수업 목표는 무언가를 완성하고자 하는 것이 아닌, 아이들의 상상력을 어떻게 키워줄 수 있을 것인지에 맞춰져 있다"고 설명했다.

01.jpg
▲ ‘비버아저씨 꿈의학교’ 청소년들이 ‘레고 아키텍처’를 이용해 건축모형을 만들고 있다.


#온 마을이 함께하는 꿈의학교

‘한 아이를 키우기 위해서는 온 마을이 필요하다.’라는 아프리카의 속담이 있다.

가족들의 노력 뿐만 아니라 주변 이웃들의 도움이 있어야 아이가 잘 자랄 수 있다는 의미다.

이 같은 말처럼 ‘비버아저씨’는 학부모 및 지역주민들로 구성된 양평 청소년 카페 ‘날개’와 학교의 참여로 운영되는 ‘학생이 찾아가는 꿈의학교’로서 온 마을이 아이들을 기르기 위해 노력 중이다.

이 같은 운영 방식은 학교 안팎의 청소년들이 자유로운 상상력을 바탕으로 스스로 기획·도전하면서 삶의 역량을 기르고, 자신의 꿈을 실현해 나가도록 학교와 마을교육공동체 주체들이 지원하는 학교 밖 교육활동을 추구하는 경기도교육청의 ‘경기꿈의학교 정책’의 목표와 일치한다.

날개의 운영진이자 비버아저씨를 운영하고 있는 송혜경 선생은 "2014년 발생했던 세월호 참사 이후 지평중학교 학부모들끼리 모여 학생들의 안전에 대한 고민하던 중 지역 내에 마땅한 청소년 쉼터가 없어 불편을 겪고 있는 지역 청소년들을 위해 2015년 청소년 카페를 마련했다"며 "이 밖에도 청소년들의 진로에 도움이 될 프로그램으로 기획한 것이 비버아저씨"라고 설명했다.

이처럼 올해로 운영 5년차를 맞이한 비버아저씨의 첫 시작은 도교육청의 공모사업으로 진행된 ‘마을교육공동체 동아리’였다.

송 선생은 "당시 진로에 대한 고민이 시작된 아이들 가운데 건축가를 꿈꾸는 경우가 많은 데서 착안, 도움을 줄 방법을 찾던 중 마침 건축일을 하는 학부모의 적극적인 참여로 2015년 7월 첫 수업을 시작했다"며 "이후 해당 학부모의 지인인 정혁진 교수가 비버아저씨의 취지를 듣고 흔쾌히 재능기부로 동참해 주는 등 아이들의 교육을 위해 온 마을이 나서고 있다"고 말했다.

이처럼 2015년 마을교육공동체 동아리로 시작된 비버아저씨는 이듬해 마중물꿈의학교를 거쳐 2017년부터 경기꿈의학교로 선정돼 오늘에 이르고 있다.

#건축, 기술이 아닌 상상

대패질과 망치질 소리가 울려 퍼지고, 사포를 이용해 나무를 다듬고 있는 아이들의 모습을 상상하며 찾아간 양평군 지평중학교 미술실 안의 모습은 당초 떠올린 ‘건축학교’의 이미지와는 거리가 멀었다.

03.jpg
▲ 자신이 살고 싶은 집 설계도를 그리고 있다.
초등학교 3학년부터 고등학교 1학년까지 모두 17명의 수강생이 책상 위에 놓인 흰 도화지에 각종 과자로 이뤄진 ‘마녀의 과자집’과 고양이가 서 있는 형상의 ‘고양이 기차’ 및 주전자 모양의 집 앞에 생쥐 모형이 설치된 ‘생쥐가 사는 집’은 물론, 통기타를 본뜬 집 등 형식을 무시한 채 ‘내가 살고 싶은 집’을 주제로 한 그림을 자유롭게 그리고 있었기 때문이다.

이는 비버아저씨가 ‘내가 살고 싶은 집’을 주제로 수업을 진행하는 과정에서 수강 청소년들은 마치 놀이처럼 자신이 상상해 온 살고 싶은 집이나 학교 및 마을에 필요한 건물 등을 자유롭게 구상하고 그림으로 표현한 뒤 다른 청소년들과의 공유를 통해 재구성하는 단계 등으로 운영되기 때문이다.

실제 총 12회로 이뤄진 비버아저씨의 커리큘럼은 수 차례에 걸쳐 자신이 살고 싶은 건물을 그리며 조금씩 자신의 생각을 구체화하고, 이를 기반으로 건축 설계도를 제작한 뒤 모형으로 구현하도록 구성됐다.

정 교수는 비버아저씨의 수업 방식에 대해 "수업이 시작되는 첫 몇 주간은 아이들이 자신의 사고의 틀을 깰 수 있도록 하는데 중점을 두고 있다"며 "건축은 기술이 아닌 남들과는 다른 창의력이 바탕이며, 창의력은 곧 상상력이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어린 시절에는 마음껏 뛰어 놀며 편하게 공상과 상상을 해야 하지만, 현실은 이러한 아이들의 행동을 잘못된 것으로 규정하고 있다 보니 어떤 일을 할 때 이미 정해진 일정한 틀 안에서 벗어나지 못하는 경우가 많다"며 "때문에 비버아저씨에서 만큼은 아이들이 마음껏 놀 수 있도록 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를 위해 비버아저씨는 파주출판단지와 서울동대문디자인프라자 및 남산한옥마을 등 건축물을 답사하는 프로그램도 마치 소풍처럼 진행하고 있다.

또 1940년 문을 연 뒤 청량리~원주 간 노선이 변경되면서 2012년 폐쇄된 간이역인 구둔역 등 지역 내 위치한 건축물 답사 등을 통해 풍경화를 그리며 자연을 느끼는 시간을 갖고, 지역 내 공간을 이해하며 잘 꾸며진 도시에 대해 토론한다.

이 밖에도 블록 장난감인 ‘레고 아키텍쳐’를 이용해 건축모형을 만들며 창의력을 키우기도 한다.

정 교수는 "건축은 공학이나 예술이 아닌 사회학이자 인문학으로, 그 안에서 사는 사람에 대한 이해가 중요하다"며 "여행을 자주하며 감성을 키우고, 의사소통 능력을 키우는 것이 선행돼야 건축기술도 제대로 익히고 적용할 수 있다"고 말했다.

송 선생도 "처음 비버아저씨를 시작할 때는 단순히 아이들에게 건축의 기본들을 알려주며 자신의 적성과 맞는지 탐색하도록 하고, 수업이 끝날 때 즈음에는 마을에 작은 정자라도 만들까 했었다"며 "정 교수의 수업방식을 보며 아이들의 잠재력을 길러주기 위해서는 상상력이 풍부해야 한다는 사실을 깨닫게 된 뒤 아이들이 자유롭게 자신의 생각을 표현할 수 있도록 돕고 있다"고 전했다.

02.jpg
▲ 우리나라 전통 건축물을 살피기 위해 남산골 한옥마을을 찾은 학생들이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꿈을 현실로

비버아저씨는 아이들의 상상력을 길러주기 위한 방법으로 IoT(Internet of Things·사물인터넷) 등 소프트웨어와의 융합 프로젝트 ‘Smart Village & Smart School’도 진행하고 있다.

IoT는 사물에 센서를 부착해 실시간으로 데이터를 인터넷으로 주고받는 기술이나 환경으로, 이 같은 융합 프로젝트의 진행은 아이들이 직접 소프트웨어 코딩 등을 통해 자신이 구상한 집을 모형으로 만드는 과정에서 상상만 했던 여러 기술들을 실제 실현해 볼 수 있도록 하기 위한 것이다.

비버아저씨에 참여 중인 청소년들은 ‘Smart Village & Smart School’ 프로젝트를 통해 3차원 컴퓨터 그래픽 소프트웨어를 이용해 평면도를 제작하고, 이를 바탕으로 건물 모형을 만들며 자신의 생각을 실현할 수 있다.

또 다양한 센서나 부품을 연결할 수 있고 입·출력 및 중앙처리장치가 포함돼 있는 기판인 ‘아두이노(arduino)’를 활용해 ▶불이 켜지는 집 ▶돌아가는 계단 등을 현실로 구현해 내고 있다.

자신의 생각을 마음껏 표현할 수 있는 수업으로 진행되면서 참여 청소년들은 높은 만족감을 표시하고 있다.

4년째 비버아저씨 꿈의학교에 참여 중인 명빈호(용문고 1학년)군은 "처음에는 종이를 이용한 모형 만들기에 그쳤던 수업이 아두이노 등 새로운 프로그램의 도입으로 상상을 실현할 수 있도록 발전하면서 고정관념도 깨지고, 새롭게 해보고 싶은 주제도 늘고 있다"며 "비버아저씨와 같은 꿈의학교가 더 많이 생겨 보다 많은 청소년들이 경험해 봤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올해 처음 비버아저씨를 찾은 한재준(남한고 1학년)군도 "요즘 진로에 대한 고민이 많은데 하고 싶은 일 중 하나가 건축이어서 비버아저씨에 참여하게 됐다"며 "직접 수업을 들어보니 기대 이상으로 내가 갖고 있는 생각을 표현할 수 있을 것 같아 앞으로의 수업이 기대된다"고 얘기했다.

이들이 수업을 통해 완성한 작품은 양평군 내 중·고등학교 동아리 발표회 등을 통해 전시된다.

송 선생은 "아이들의 진로 탐색에 대한 도움은 물론, 닫혀있던 생각을 열수 있도록 도울 수 있는 것이라면 앞으로 적극적으로 비버아저씨에 도입해 볼 예정"이라며 "아이들이 꼭 건축가가 되지 않더라도 비버아저씨를 통해 다양한 경험을 하며 자신의 잠재력을 깨우고 성취감을 느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전승표 기자 sp4356@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