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천, 예스파크 이천의 새로운 명소로 각광, 자체 반성도 이어져
상태바
이천, 예스파크 이천의 새로운 명소로 각광, 자체 반성도 이어져
  • 신용백 기자
  • 승인 2019.06.10
  • 16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상의 예술 도자기, 낭만을 담다’라는 주제로 지난 4월 26일부터 5월 12일까지 열렸던 제33회 이천도자기축제에 대한 평가보고회가 지난 7일 개최됐다.

예스파크-이천.jpg
이날 평가보고회는 엄태준 시장과 강종문 이천시도자기사업협동조합장,서정걸 한국도자재단 대표이사, 남진영 한국도예고등학교 교장, 민호기 자원봉사센터장 축제에 참여한 도예인 등 7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자체분석 결과보고 후 토론회 형식으로 평가보고회가 진행됐다.

이날 평가에서는 올해 이천도자기축제는 전년도 축제에서 발생된 문제점을 개선해 효율적인 방향을 찾아나가며 추진되었기에 확 달라진 새로운 축제, 젊은이의 축제로 이미지 변신에 성공했다는 평가를 받았다.

또 예스파크로 자리를 옮기면서 현재까지 다소 지엽적인 문제는 있었으나 인근 도시들의 도자기축제와 차별성을 갖기 시작한 것 같다는 의견이 나오면서 여러 보완책을 통해 완성도 높은 축제를 기획할 필요성을 논의하기도 했다.

특히 이번 보고회에서는 예스파크가 새로운 명소로 축제이후에도 지속적으로 관광객들이 방문할 수 있는 기초를 만든 것을 큰 성과로 평가했다.

엄 시장은 인사말에서 "열린 마음을 가지고 서로의 입장을 이해해 이천도자기축제를 우리나라 최고의 축제로 발전시키는데 최선을 다하자"고 말했다.

             이천=신용백 기자 syb@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