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평사랑상품권 인센티브 사용자 인기
상태바
가평사랑상품권 인센티브 사용자 인기
  • 엄건섭 기자
  • 승인 2019.06.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가평군이 올해부터 카드형 지역화폐인 가평사랑상품권을 선보이면서 기존 지류형(종이)을 합쳐 2종류의 지역화폐가 사용자들로부터 호응을 얻고 있다.

2019061001010003222.jpg
10일 군에 따르면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지난 4월부터 발행되고 있는 새로운 카드형 상품권이 충전금액의 상시 6%를 인센티브로 제공하고 설·추석전 한달간은 10%로가 지급된다.

따라서 최고 30만 원 현금충전시 1만8천 원에서 3만 원까지 인센티브가 주어지면서 이용자들의 사용이 늘어나고 있는 추세다.

여기에 사용금액의 30%, 전통시장은 40%를 소득공제 혜택을 받을 수 있어 구매촉진에도 한몫하고 있다. 사용전 반드시 소득공제 신청을 해야 한다.

카드발급은 경기지역화폐 앱 설치 및 회원가입 후, 농협·축협·임협·신협·새마을금고 등 관내 6개 금융기관 23개소에 비치된 공카드를 구입 등록하면 된다. 앱 설치 후 우편신청도 가능하다.

발급대상은 본인 명의의 은행계좌를 가지고 있는 만 14세 이상 누구나 가능하며 계좌연결을 통해 카드금액을 충전하면 가평관내 IC카드 단말기가 있는 곳에서 어디든 사용할 수 있다. 단, 유흥주점·사행성업소·온라인 구매 등은 사용이 불가능하다.

이와 함께 지난 2007년부터 발행되고 있는 기존 지류형 가평사랑상품권도 올해부터 규격이 작아지고, 눈에 확 띠는 새로운 디자인으로 재발행 됨으로써 구매욕구를 높이고 있다.

지류형은 농협중앙회군지부에서 구입할 수 있다.

군은 올해 약 20억여 원 규모의 지역화폐 가평사랑상품권을 발행할 예정이다.

가평=엄건섭 기자 gsuim@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