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양궁선수권 리커브 예선전 강채영, 세계신기록 두 개 수립
상태바
세계양궁선수권 리커브 예선전 강채영, 세계신기록 두 개 수립
  • 연합
  • 승인 2019.06.12
  • 20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채영(현대모비스·사진)이 세계양궁선수권대회 예선에서 세계신기록 2개를 수립했다.

강채영은 11일(한국시간) 네덜란드 스헤르토헨보스에서 열린 2019 현대 세계양궁선수권대회 리커브 여자 예선전에서 692점을 쏴 지난해 5월 자신이 세운 종전 세계기록을 1점 경신했다. 강채영은 남자부 예선 1위 이우석(국군체육부대·696점)의 기록과 합산하는 혼성팀 예선에서도 1천388점의 세계신기록을 세웠다. 이 부문 종전 기록은 이우석과 최미선(순천시청)이 작성한 1천368점이다.

최미선(676점)이 6위, 장혜진(LH·673점)이 7위로 각각 예선을 통과하는 등 한국 여자대표팀은 단체전에서 2천41점을 합작하며 1위로 가뿐히 예선을 넘었다. 남자부에서도 이우석을 필두로 이승윤(서울시청)과 김우진(청주시청)이 예선 3, 4위로 몸을 풀었다. 한국 남자 선수들도 2천82점을 쏴 단체전 예선 1위를 차지했다. 이에 따라 한국 선수 모두 개인전 32강에 직행했고, 단체전과 혼성전에서도 16강에 진출했다.

/연합뉴스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