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초생활수급자 식생활 질 개선 아침 결식률 전국 최저수준으로
상태바
기초생활수급자 식생활 질 개선 아침 결식률 전국 최저수준으로
경기도 먹거리 전략 추진 4대 전략 12개 과제 구성 9월 정례회서 예산 반영
  • 정진욱 기자
  • 승인 2019.06.12
  • 23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이대직 경기도 농정해양국장이 11일 도청 브리핑룸에서 ‘경기도 먹거리 전략’을 발표하고 있다.  홍승남 기자 nam1432@kihoilbo.co.kr
▲ 이대직 경기도 농정해양국장이 11일 도청 브리핑룸에서 ‘경기도 먹거리 전략’을 발표하고 있다. 홍승남 기자 nam1432@kihoilbo.co.kr
경기도가 지역 농업과 연계해 도민들에게 안전하고 건강한 먹거리를 공급할 수 있도록 ‘경기도 먹거리 전략’을 추진한다.

이대직 도 농정해양국장은 11일 도청에서 브리핑을 통해 "‘공정, 지속, 건강, 연결’을 핵심 가치로 4대 전략 12개 과제로 구성된 ‘경기도 먹거리 전략’을 확정했다"고 밝혔다.

도가 마련한 4대 전략 중 첫 번째 목표는 기초생활수급자의 식생활 질 개선이다. 지역사회건강조사(2014~2016년) 결과 평균 41.3%에 달하는 기초생활수급자의 먹거리 부족 비율을 27.5%까지 낮춰 식생활의 질을 개선한다는 방침이다.

두 번째는 공공분야 지역 농산물 우선 공급을 확대, 현재 4천억 원 수준인 지역 농산물 취급액을 1조 원까지 늘려 도내 중소농의 소득 증대에 기여한다는 계획이다.

세 번째는 건강한 식생활 확산을 위해 전국 17개 광역자치단체 중 5번째에 해당하는 아침 결식률(39.2%)을 가장 낮은 광역자치단체 수준(33.7%)까지 개선한다는 구상이다.

마지막으로 도 31개 모든 시·군에 시민이 주도적으로 참여하는 먹거리위원회를 설치, 지원해 지역의 먹거리 공동체 육성을 도모할 계획이다.

도는 경기도 먹거리위원회에서 논의된 143개 사업 중 오는 9월 개최되는 경기도 먹거리위원회 정례회의에서 2020년도 추진사업을 확정, 예산에 반영할 계획이다.

한편, 지역사회건강조사에서 경기도민 중 경제적 사정으로 가끔 또는 자주 먹을 것이 부족하다고 응답한 비율이 3.9%(52만여 명)로 전국 평균 5.1%보다는 양호한 것으로 조사됐다.

정진욱 기자 panic82@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