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실정 살필 청문회 열어야"
상태바
"경제 실정 살필 청문회 열어야"
한국 ‘총선용 추경안’ 비판 지속 "靑·경제부총리 불러 따져보자"
  • 박태영 기자
  • 승인 2019.06.13
  • 2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유한국당이 추가경정예산(추경)안에 대해 연일 비판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또 경제 실정에 대한 경제 청문회 개최도 거듭 촉구했다.

나경원 원내대표는 12일 "정부와 여당은 추가경정예산(추경)안 곳곳에 독소예산을 끼워 팔고 있다"고 포문을 열었다. 나 원내대표는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표·중진의원 연석회의에서 "추경에 적자 국채만 3조6천억 원인데 잘못된 정책 실패의 땜질용 추경, 총선 사전 선거운동용 추경은 국민 삶에 도움이 되지 않는다"라고 말했다.

나 원내대표는 "이번 추경은 총선공약 홍보를 하겠다는 사전 선거운동용 추경"이라며 "‘알바 추경’도 지나치다. 착시 일자리, 통계 일자리를 만들겠다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나 원내대표는 "추경이 그렇게 필요하다면 과연 경제 실정이 어떻게 된 것인지 청와대, 경제부총리를 불러서 국회 기획재정위를 중심으로 경제청문회를 하자는데도 묵묵부답"이라며 "그런데도 이 엉터리 같은 추경을 통과시키려고 국회를 여느냐"고 반문했다.

심재철(안양동안)의원은 "추경보다 급한 것은 경제 ‘폭망’에 대한 책임과 반성"이라며 "소득주도성장이라는 잘못된 좌파 실험을 폐기하고 경제정책을 대전환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유기준 의원은 "소득주도성장에 대한 집착이 계속될수록 경제 부진도 가속화 한다"며 "올바른 진단을 내려야 처방도 약효를 보는 건데, 정부는 진단도 처방도 엉터리"라고 말했다.

청와대 강기정 정무수석이 한국당 정당 해산 국민청원에 대해 답변한데 대해서도 비판이 이어졌다.

나 원내대표는 "민주적 기본질서를 위반해 해산된 정당이 통합진보당이고 통진당과 선거 때 야권 연대했던 정당이 바로 더불어민주당"이라며 "야당에 전쟁을 선포하지 말고 시장에 가서 민심을 들으시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유 의원은 " 청와대가 국민청원 게시판을 정쟁의 도구로 사용한다"며 "게시판을 폐지하는 것이 옳다"고 주장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핀란드 대통령과의 공동 기자회견에서 북한이 핵실험을 하지 않는 등 도발을 1년 6개월 이상 중단했다고 언급한 부분도 비판했다.

원유철(평택갑)의원은 "북은 이미 수십 개의 핵폭탄을 보유해 추가 핵실험을 할 이유가 없다"며 "도발을 안 한다고 자랑할 일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박태영 기자 pty@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