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노동자 쉼터’ 5곳 설치 7월 15일까지 시군 공모
상태바
경기도 ‘노동자 쉼터’ 5곳 설치 7월 15일까지 시군 공모
  • 안유신 기자
  • 승인 2019.06.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는 올해 44억 원을 투입해 노동자 쉼터(5곳) 조성사업을 추진, 다음 달 15일까지 참여 시군을 모집한다고 16일 밝혔다.

쉼터는 일터와 가까운 휴식문화 환경을 조성해 노동자들의 휴식여건을 보장하고 근무여건을 개선하기 위해 추진된다.

도는 쉼터 면적에 따라 건물 매입이나 신축의 경우 최대 10억 원까지, 리모델링의 경우 최대 3억 원까지 도비를 지원한다.

각 시군은 지역별 상황에 따라 산업단지 등 인근 근로자 대상의 노동자 문화쉼터, 퀵서비스업 종사자 등 이동노동자 쉼터, 복합형(문화+이동노동자) 등 원하는 종류를 선택해 신청하면 된다.

도는 신청 시군에 대해 심의의원회를 열고 접근성, 이용자 편의성, 부지 및 건물 확보, 사업계획 적정성 및 사업추진 역량 등을 평가해 7월 안에 최종 지원 대상 지자체를 선정한다.

선정 시군은 오는 8월부터 쉼터를 설치해 직영 또는 비영리법인 및 비영리민간단체에 위탁하는 방식으로 운영한다.

박신환 도 경제노동실장은 "노동자 쉼터는 휴식은 물론 법률·노무·취업 상담, 동호회, 공연 등 교육·복지서비스도 제공한다"며 "앞으로도 휴식권 보장과 삶의 질 증진에 기여 할 노동자 쉼터와 같은 양질의 정책을 지속 추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안유신 기자 ays@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