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산 중기 ‘경영 안정화’ 400억 푼다
상태바
안산 중기 ‘경영 안정화’ 400억 푼다
시, 벤처창업 등 육성자금 지원
  • 박성철 기자
  • 승인 2019.06.18
  • 6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산시는 중소기업 경영 안정화를 위해 올 하반기에 400억 원 규모를 중소기업 육성자금으로 투입한다고 17일 밝혔다.

융자한도액은 업체당 5억 원 이내로 전년도 매출액의 3분의 1 이내에서 가능하다. 벤처창업자금은 업체당 5천만 원 이내, 사회적 기업·협동조합은 2천만 원 이내에서 지원받을 수 있다.

시는 관련 내용을 담은 공고를 지난 13일 시 홈페이지(www.ansan.go.kr) 고시공고 게시판에 게재했다. 지원을 원하는 기업은 공고문을 확인한 뒤 신청서와 구비서류를 융자받고자 하는 은행에 제출, 접수기간인 다음 달 1~10일 내(공휴일 제외) 시 기업지원과로 접수하면 된다.

신청 가능한 은행은 기업·농협·국민·신한·우리·스탠다드차타드·하나·산업·씨티은행이며, 대출금리 및 상환기간은 은행별 기준금리와 기업별 신용등급에 따라 다를 수 있다.

지원 기업으로 선정되면 협약은행의 자금으로 대출을 받을 수 있으며, 시가 대출금 이자 1.5%를 보전해 준다. 경기중소기업대상·안산시중소기업대상 수상 기업, 여성기업, 일자리 창출기업 등 우수 기업에 대해서는 추가 보전 혜택이 있다.

안산=박성철 기자 psc@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