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려동물 뛰놀 공간 없는 서구, 전용 놀이터 설치 급하다
상태바
반려동물 뛰놀 공간 없는 서구, 전용 놀이터 설치 급하다
김미연 구의원 1차 정례회서 주장 인천서 인구 제일 많지만 시설 ‘0’
국내 4가구 중 1가구 보유한 꼴 구유지 활용 장사시설 등 설치 필요
  • 한동식 기자
  • 승인 2019.06.18
  • 4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시 서구지역에 반려동물 전용놀이터와 장사시설 설치해야 한다는 주장이 나왔다.

서구의회 김미연<사진> 의원은 최근 열린 서구의회 제231회 제1차 정례회 구정질문을 통해 이 같은 뜻을 밝혔다.

김 의원은 "서구는 인천지역 자치구 중 예산 1위, 인구 1위라는 위치에 있지만 반려동물 전용시설이 전무하다"며 "반려동물을 키우는 구민들의 편의와 동물복지 향상을 위해 공원 또는 구유지 등을 활용한 반려동물 전용놀이터 및 장사시설 등의 설치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김 의원은 통계를 인용해 국내 애견 인구가 2005년 500만 마리에서 2013년 1천만 마리, 2018년 1천800만 마리를 넘어섰으며, 2020년까지 약 2천만 마리에 달할 것으로 내다봤다.

17일 농림축산검역본부에 따르면 일반 국민 2천 명을 대상으로 동물 보호에 대한 국민인식 조사를 실시한 결과 반려동물 보유 가구 비율은 전체 가구의 23.7%로, 4가구 중 1가구는 반려동물을 키우는 것으로 조사됐다. 서구지역에는 현재 5만794가구에서 반려동물을 키우는 것으로 파악됐다. 특히 1인 가구 증가와 고령화 등으로 반려동물과 함께하는 가정이 급증할 것이라는 게 일반적인 평가다. 이 같은 추세에 따라 인천지역에는 현재 3개의 반려동물 놀이터가 운영되고 있으나 서구지역에는 반려동물이 야외활동을 할 수 있는 시설이 전무하다.

이재현 서구청장은 답변을 통해 "구민들이 반려동물과 함께 공존할 수 있는 부분을 적극 검토해 근린공원이나 구유지 등에 반려동물 놀이터를 적극 검토하고, 장사시설도 당연히 필요한 만큼 이 부분에 대해서도 검토하겠다"고 말했다.

한동식 기자 dshan@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