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가유공자 집에 명패 달고 감사 인사 인천보훈청, 1급 중상이자 자택 방문
상태바
국가유공자 집에 명패 달고 감사 인사 인천보훈청, 1급 중상이자 자택 방문
  • 김희연 기자
  • 승인 2019.06.18
  • 17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가보훈처 인천보훈지청이 17일 1급 중상이자의 자택을 방문해 ‘국가유공자 명패 달아드리기’ 행사를 진행했다.

이번 명패 달기 행사 대상자인 국가유공자 안모 씨는 군복무 중 훈련에서 복귀하다 무너진 돌에 깔리면서 중상을 입었고, 공상군경 1급으로 등록됐다. 고인이 된 그의 부친도 한국전쟁에 참전한 국가유공자다.

이날 인천보훈지청은 안모 씨의 자택에 명패를 달고, 1급 중상이자 자활을 위한 조직인 ‘한얼용사촌’에 호국보훈의 달 위문품도 전달했다.

인천보훈지청은 "국가유공자에 대한 사회적 예우 분위기를 조성하고, 국가유공자의 자긍심을 높일 수 있도록 지자체와 함께 명패 달아 드리기 사업을 이어 나갈 예정"이라고 말했다.

김희연 기자 khy@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