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서구, 식품제조가공업소 안심 멘토링 실시
상태바
인천 서구, 식품제조가공업소 안심 멘토링 실시
  • 한동식 기자
  • 승인 2019.06.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시 서구는 식품제조가공업소 및 즉석판매제조가공업소 50개소를 대상으로 맞춤형 ‘안심 멘토링(현장코칭)’을 실시한다.

18일 구에 따르면 안심멘토링은 소규모 영세업소와 관계법령 숙지가 미흡한 신규 식품위생업소 등을 대상으로 담당공무원이 직접 현장을 찾아 위생 상태를 진단하고 식품위생법 관계서류 작성을 도와주는 사업이다. 식품위생영업주는 1년에 한 번 정기 위생교육을 받고 있으나, 이것만으로는 복잡한 식품위생법 및 식품공전 등 관련규정을 파악하기 어려워 법령을 숙지하지 못한 채 영업하다 적발돼 행정처분을 받는 사례가 증가하는 실정이다.

이에 따라 서구는 단순 법령 위반으로 인한 적발을 최소화하고자 관계공무원이 직접 현장을 방문해 개선 사항과 방법을 안내할 계획이다. 멘토링 주요내용은 ▶제조시설 위생상태 평가 ▶시설기준 등 위생상태 파악 및 기준 제시 ▶식품 등의 표시기준에 의한 적합한 표시 여부 ▶원료 수불부와 작업일지 등 식품위생법 관계서류 작성 방법 등이다.

구 관계자는 "기존 규제방식에서 맞춤형 위생행정을 펼쳐나가 부정·불량식품을 사전에 근절하고, 건강하고 안전한 먹거리를 만드는데 기여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동식 기자 dshan@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