맞아도 너무 맞네… SK 최정, 몸에 맞는공에 올해도 신음
상태바
맞아도 너무 맞네… SK 최정, 몸에 맞는공에 올해도 신음
  • 연합
  • 승인 2019.06.19
  • 20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프로야구 SK 와이번스의 중심타자 최정(32)은 ‘마그네틱 정’이라는 별명을 갖고 있다. 최정은 몸에 맞는 공을 많이 기록하는 선수로 유명한데, 마치 몸에 자석이 붙어 있는 것 같다는 의미다.

별명에서 유추할 수 있듯 최정의 기록은 독보적이다. 그는 18일 KIA 타이거즈전 이전까지 통산 241개의 몸에 맞는 공을 기록해 프로야구 KBO리그 역대 1위를 달리고 있다. 2위인 NC 박석민(189개)과 큰 차이를 보인다.

최정의 기록은 꾸준하다. 그는 프로 데뷔 후 첫 풀타임 시즌이었던 2007년 11개의 몸에 맞는 공을 기록했고, 2009년부터는 5시즌 연속 몸에 맞는 공 20개 이상을 얻었다. 부상으로 82경기밖에 뛰지 못했던 2014년에도 12개의 몸에 맞는 공을 기록했다.

올 시즌에도 몸에 맞는 공 15개를 기록해 2위 SK 한동민, NC 양의지(이상 9개)와 압도적인 차이를 보인다. 현재 추세라면 최정은 올 시즌 30개의 몸에 맞는 공을 기록할 것으로 예상된다. 박종호(은퇴)가 1999년 기록한 KBO리그 한 시즌 역대 최다 몸에 맞는 공(31개) 기록 경신도 가능한 수치다.

최정은 이런 악조건 속에서도 올 시즌 타율 0.295, 홈런 15개(2위), 55타점(5위)을 기록하며 팀 타선을 이끌고 있다. 최근 10경기에서는 타율 0.429, 3홈런 9타점의 맹타를 휘둘렀다. 이 기간에도 몸에 맞는 공을 3개나 기록했다.

/연합뉴스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