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산시 전국 첫 실시 ‘대학생 반값등록금’ 중앙 지원 25일 판가름
상태바
안산시 전국 첫 실시 ‘대학생 반값등록금’ 중앙 지원 25일 판가름
  • 박성철 기자
  • 승인 2019.06.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산시가 전국 지자체 중 최초로 올 하반기부터 단계적으로 실시 예정인 ‘대학생 반값등록금’ 지원 여부가 오는 25일 사실상 판가름 날 전망이다.

20일 시에 따르면 안산시의회 기획행정위원회는 21일 오후 시가 상정한 ‘안산시 대학생 반값등록금 지원 조례안’을 심의한다.

시는 조례안이 특별한 사정이 없으면 시의회 상임위원회를 통과, 다음달 2일 본회의에 상정돼 가결될 것으로 보고 있다.

시의회 자유한국당 의원들이 시의 반값등록금 지원에 대해 "포퓰리즘"이라며 반대 입장을 밝혔으나 다수당이자 윤화섭 안산시장의 소속 정당인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이 "보편적 복지 실현 차원"이라며 찬성 입장을 표명했기 때문이다.

시의회는 전체 시의원 21명 중 민주당 소속이 14명, 자유한국당 소속이 7명이고, 해당 상임위원회는 민주당 5명, 한국당 2명으로 구성돼 있다.

관련 조례가 시의회 해당 상임위의 1차 관문을 통과하고 나면 오는 25일에는 보건복지부의 복지제도 신설에 대한 동의 여부가 결정된다.

시 관계자는 "반값등록금 지원을 위한 안산시의 협의 요청을 받은 보건복지부가 오는 25일 회의를 열고 사회보장제도 신설에 대한 동의 여부를 결정할 계획이라고 알려왔다"고 밝혔다.

조례안이 상임위를 통과하고, 복지부가 제도 신설에 동의하면 시의 반값등록금 지원 사업은 당초 계획대로 올 하반기부터 단계적으로 시행된다.

시는 올 하반기 다자녀 가정·장애인·기초생활보장수급자 가정 학생을 시작으로 1∼4단계로 나눠 관내 모든 대학생에게 반값등록금을 지원할 계획이다.

1단계 추산 사업비는 29억 원이고, 4단계까지 확대할 경우 연간 335억 원의 예산이 필요한 것으로 시는 보고 있다.

안산=박성철 기자 psc@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